경북 상주 인근서 규모 3.9 지진 발생… 수도권서도 감지

문대찬 / 기사승인 : 2019-07-21 11:31:26
- + 인쇄

경북 상주시 인근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됐다. 

기상청은 21일 오전 11시4분 경상북도 상주시 북북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발생 위치는 북위 36.50도, 동경 128.10도다. 진앙 깊이는 14㎞다. 

이 지진으로 경북·충북 지역에서 최대 진도 4가 감지됐다. 실내에서 많은 사람들이 흔들림을 느꼈다. 그릇, 창문 등도 흔들리는 수준이다. 

수도권에도 진동이 전해졌다. 대전·세종·전북은 진도 3, 강원·경기·경남·대구·충남은 진도 2로 확인됐다. 

진도 3은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는 정도로 정지된 차가 약간 흔들리며, 진도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정도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