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인터뷰] 갓세븐 “처음 선보이는 섹시 콘셉트… 새롭지만 본질은 팬들 얘기죠”

이준범 / 기사승인 : 2019-11-05 07:00:00
- + 인쇄

갓세븐 “처음 선보이는 섹시 콘셉트… 새롭지만 본질은 팬들 얘기죠”

“지금까지 앨범 중에 갓세븐의 매력이 가장 잘 드러나는 것 같아요.”

그룹 갓세븐이 팬들이 원하는 옷을 입었다. 그동안 밝고 청량한 에너지를 뿜어내는 청년들의 이미지를 주로 선보였다면, 이번엔 섹시 콘셉트에 도전했다. 팬들이 가장 보고 싶어 하는 수트도 꺼내입었다.

앨범 콘셉트는 ‘섹시’지만, 타이틀곡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에 담긴 메시지는 처연하다. 자신의 이름을 불러준 순간을 언급하고 그것이 어떤 의미인지를 안무과 멜로디, 가사로 전달한다. 과거, 그리고 누군가에 대한 그리움은 상승(섹시)-하강(처연)의 이미지를 교차하며 드라마틱하게 표현된다. 최근 서울 역삼로 한 카페에서 만난 갓세븐 멤버들은 새 앨범의 콘셉트를 ‘처연섹시’라고 부르며 설명해나갔다.

“그동안 갓세븐이 보여준 이미지는 주로 청량한 모습이었어요. 이번 섹시한 콘셉트는 갓세븐으로서 처음 보여드리는 모습이에요. 사실 멤버들이 원했던 의견이 받아들여진 결과예요. 지금까지 팬 여러분들과 대중분들에게 비슷한 스타일의 음악만 보여드렸다는 생각을 했거든요. 이제 다른 스타일로 새롭게 다가가도 되겠다 싶어서 과감히 바꿔보자고 얘기했어요.”(JB)

“사실 타이틀곡을 처음 들었을 땐 감이 잘 안 잡혔어요. 처음 해보는 장르라 신기하면서도, 우리가 해도 되는 곡인가 싶을 정도로 낯설었죠. 일곱 명 모두가 불안해했을 정도예요. 하지만 가이드 녹음된 버전이 아닌, 저희의 목소리로 녹음된 음악을 들어보니까 ‘우리가 이런 것도 되는구나’ 싶어 놀랐어요. 지금까지 보여주지 못한 갓세븐의 색다른 모습을 찾게 된 것 같아서 굉장히 만족스럽게 앨범 작업을 했어요.”(진영)

새로운 모습이 반드시 좋은 반응을 얻는 건 아니다. 갓세븐 역시 그 지점을 걱정하고 있었다. 하지만 팬들이 좋게 받아 들여줄 거란 자신도 있다.

“아무래도 (이미지가) 크게 달라지니까 불안함도 있긴 했어요. 비주얼적인 모습이나 뮤직비디오, 안무가 많이 바뀌니까요. 하지만 팬들이 이질감을 느끼기보다 충분히 이해해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JB)

“사실 장르만 바뀌었지 가사를 보면 저희가 항상 해왔던 얘기예요. 결국 팬들에 관한 얘기거든요. 우리가 생각하는 걸 적었으니까요. 장르적으로 이질감을 느낄 수 있지만 본질은 똑같으니까, 아마 팬들도 쉽게 적응하지 않을까 생각해요.”

갓세븐의 새 앨범 ‘콜 마이 네임’(Call My Name)은 제목처럼 이름이 담고 있는 의미를 노래한다. ‘네가 있기에 내가 존재할 수 있다’는 주제는 갓세븐이 존재하는 이유인 팬들을 향한 메시지다. JYP의 수장 박진영 프로듀서와 갓세븐의 리더 JB가 타이틀곡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의 작사에 참여했다. JB는 불안함을 노래했던 이전 앨범 ‘스피닝 탑: 비트윈 세큐러티 & 인세큐러티’(SPINNIG TOP: BETWEEN SECURITY & INSECURITY)의 연장선이라고 했다.

“의도하진 않았지만 생각해보니 연결성이 있더라고요. 전 이번 앨범이 불안함 때문에 작아진 화자가 ‘다시 너가 필요하다’고 얘기하는 것처럼 느껴졌어요. 불안함은 한 번 찾아오면 잘 사라지지 않잖아요. 그게 다시 또 공허함이 되고 불안함이 되는 마음들이 표현된 곡 아닌가 생각했어요. 또 이번 앨범도 흐름이 불안했다가 점점 상황이 좋아져서 활활 타오르게 되는 스토리 라인이 전작과 비슷해요.”

마지막으로 갓세븐 멤버들에게 어떤 이름으로 불리는 게 좋은지 묻자 모두 자신의 이름이라고 답했다. JB, 마크,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 그리고 ‘갓세븐’으로 불릴 때가 가장 좋다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음에 드는 애칭이 몇 개 있어요. 그 중에서 제일 좋은 건 뱀뱀이에요. 가끔 제가 압구정에서 돌아다니다가 누가 ‘뱀뱀’이라고 부르면 사람들이 다 쳐다봐요. 전 그래도 좋아요. 그 순간 제 이름을 한 번 더 알리는 거잖아요.”(뱀뱀)

“공연을 하면 시작하기 전이나 앵콜할 때 팬들이 갓세븐을 계속 외칠 때가 있어요. 그때 그 이름이 굉장히 와닿아요. 설렘도 있고 긴장감도 생기죠. 그 많은 분들이 한마음으로 통일해서 갓세븐이라고 불러주시는 거잖아요. 그 순간 저희 마음에 와닿는 게 있어요.”(유겸)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