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환경부 장관 “2021년은 탄소중립 시작되는 역사적 전환점”

신민경 / 기사승인 : 2021-01-22 15:07:51
- + 인쇄

사진=한정애 환경부장관은 22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쿠키뉴스] 신민경 기자 =한정애 신임 환경부 장관이 탄소중립이라는 역사적 전환점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환경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탄소중립 이행기반 구축 ▲국민에게 희망이 되는 환경정책 성과 ▲포용적 환경서비스 제공 등이다.

22일 환경부는 정부세종청사 6동 환경부 대회의실에서 한 장관의 취임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취임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최소인원만 참석했으며, 참석하지 못한 직원들은 영상으로 취임식을 시청했다.

한 장관은 2021년이 탄소중립 전환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역사적 전환점이자, 문재인 정부의 기후·환경정책의 체감 성과가 창출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탄소중립 미래를 위한 명료한 비전을 제시하고 확고한 이행기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작년 미세먼지 농도 저감 등 환경정책 성과가 창출된 분야는 개선 추이를 가속화하고, 그린뉴딜과 탈플라스틱 등 핵심과제에서 체감 성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기후위기, 환경오염, 화학물질 등으로 취약계층에 피해가 집중되지 않도록 환경 안전망에도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자연과 인간의 공존 방식을 찾는 등 포용적 환경서비스도 제공할 것이라고 한 장관은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한 장관은 “환경부 직원들이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먼저 다가가야 한다”며 “환경의 고유 가치는 굳건히 지키되 실용적이고 유연한 자세로 문제 해결에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 장관은 취임식 직후 환경부 미세먼지 상황실에서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낙동강유역환경청 등 소속기관 직원과의 대화를 온라인 영상으로 진행했다. 미세먼지 상황실 직원 격려로 시작한 자리에서 소속기관 직원들은 신임 장관께 바라는 사항 등을 전했다.

smk503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