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해고’ 김진숙 복직 촉구” 단식 35일째…전국 각지서 1000명 동조 단식

이소연 / 기사승인 : 2021-01-25 14:49:49
- + 인쇄

노동자 김진숙의 명예회복과 복직을 위한 노동시민종교인 연석회의 참가자들이 5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노동자 김진숙의 명예회복·복직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김진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지도위원의 복직을 촉구하는 청와대 앞 단식농성이 35일째를 맞았다. 

25일 리멤버희망버스기획단에 따르면 송경동 시인과 서영섭 신부, 성미선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 김우 권리찾기유니온 활동가, 정홍형 금속노조 부양지부 수석지부장 등이 35일째 단식농성을 진행 중이다. 송 시인 등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노숙을 하며 단식을 이어오고 있다. 

같은 날 전국 각지에서 1000명이 김 지도위원의 복직을 요구하며 하루 동안 연대 단식을 진행한다. 

오는 30일에는 서울 광화문과 전국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촛불을 들고 김 지도위원의 복직을 촉구할 계획이다. 박점규 직장갑질119 운영위원은 “김 지도위원이 해고된지 35년이기에 3500명의 참여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각각 촛불을 드는 방안을 구상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지도위원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노동자 김진숙 명예회복 및 복직을 위한 긴급 토론회에서 증언 및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 지도위원은 지난 1981년 대한조선공업사(현 한진중공업)에 용접공으로 입사했다. 지난 1986년 노동조합 대의원에 당선된 뒤 열악한 노동환경 등을 지적하는 노조 활동을 벌였다. 경찰에 끌려가 고문을 당하고 같은 해 7월 해고됐다. 김 지도위원은 해고됐지만 노조를 위한 활동을 지속했다. 지난 2011년 정리해고 반대를 촉구하며 영도조선소 타워크레인에서 309일간 고공 농성을 벌였다. 

노동계는 김 지도위원의 해고가 부당했기에 복직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 중이다. 김 지도위원은 지난해 말 부산에서 청와대까지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지난 23일 대전에 도착했다. 다음 달 7일 청와대에 도착할 예정이다. 

soye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