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 전남서 걷자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4-02 11:36:45
+ 인쇄

목포 유달산 꽃정원‧광양 서천 꽃길‧진도 관매도 유채단지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도는 봄꽃 향연이 펼쳐지는 4월을 맞아 ‘꽃길만 걷게 해줄게~!’라는 주제로 목포 유달산 꽃정원, 광양 서천 꽃길, 진도 관매도 유채단지를 ‘안전한 거리두기’ 추천 관광지로 선정했다.

유달산 꽃 정원은 지상의 꽃길, 바다 위 꽃길, 천상의 꽃길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주변에 흐드러지게 핀 꽃이 정원의 규모를 넘어 파도를 치듯 거대한 물결을 이루는 형상이다.[사진=목포시]
유달산 꽃 정원은 지상의 꽃길, 바다 위 꽃길, 천상의 꽃길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주변에 흐드러지게 핀 꽃이 정원의 규모를 넘어 파도를 치듯 거대한 물결을 이루는 형상이다.

목포에는 꽃구경만큼이나 환상의 경치를 자랑하는 목포해상케이블카와 레트로 여행지인 목포 근대 역사관, 연희네 슈퍼, 시화골목, 스카이워크, 고하도 해상데크길 등 즐길거리가 다양하다.

광양시 서천 꽃길은 촘촘히 줄지어 선 벚나무마다 벚꽃이 만발하다 못해 하늘을 덮어버린 벚꽃터널을 이루고 있다.[사진=문현정 광양문화관광해설사‧전남도]
광양시 서천 꽃길은 전남의 대표 봄꽃 여행지다. 촘촘히 줄지어 선 벚나무마다 벚꽃이 만발하다 못해 하늘을 덮어버린 벚꽃터널을 이뤄 광양시민의 산책코스로도 사랑받고 있다.

진도 조도의 관매도는 4월이면 노란 유채꽃 천국으로 탈바꿈한다. 관매도는 관매해변, 관매습지, 장산편마을을 따라 애메랄드 해변의 모래사장을 밟다 보면 서해와 남해에서 밀려오는 파도 소리를 들을 수 있고 햇빛을 피해 소나무 숲길로 가면 11만5000여㎡의 해안 송림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다.

관매마을 중심에는 높이 18m, 가슴둘레 3.41m의 후박나무(천연기념물 제212호)에 자연의 경이로움을 느끼게 된다.

진도 조도의 관매도는 4월이면 노란 유채꽃 천국으로 탈바꿈한다.[사진=이평기 진도문화관광해설사‧전남도]
주변에 운림산방, 세방낙조, 신비의 바닷길, 쏠비치 진도, 송가인 집 등 명소가 즐비하다.

유미자 전남도 관광과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잘 지키면서 봄꽃이 흐드러진 꽃길 여행 ‘꽃길만 걷게 해줄게~!’를 즐기며 코로나 등 일상에서 지친 마음이 조금이나마 치유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