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발족…코로나19 대응책 찾는다

이은호 / 기사승인 : 2021-04-12 18:09:51
- + 인쇄

국내에서 열린 각종 대중음악 공연. 사진=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제공.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위기에 몰린 대중음악 공연계가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이하 음공현)를 꾸려 대응책을 찾는다.

12일 음공협에 따르면 국내 대중음악 공연을 주최·주관·제작하는 35개사가 모여 지난 8일 이 단체를 출범했다.

최근 각 회사 대표자 및 책임자 등이 대중음악 공연 현안을 논의하던 중 ‘업계를 대표하는 협회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만들어졌고, 이것이 협회 발족으로 이어졌다.

협회에는 대형 페스티벌, 아이돌 콘서트, 월드투어, 해외 아티스트의 내한공연, 비수도권 공연 등 여러 영역에서 활동하는 업체들이 두루 모였다.

그룹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의 해외 투어를 기획한 라이브네이션코리아, 브라운아이드소울·버즈 콘서트를 제작한 인넥스트트렌드, 그랜드민트페스티벌 등을 주최하는 MPMG 등 6개사가 집행부를 맡았다. YG엔터테인먼트, 드림어스, 예스24, 인터파크, 쇼플레이, 쇼노트/카카오M, 드림어스 등은 회원사로 가입했다.

협회는 코로나19로 공연업계가 고사 위기에 처했다면서, ▲대중음악공연 타 업종 및 타 공연 장르와의 차별 완전 철폐 ▲대중음악공연 정상화와 안전성 확보를 위한 현장 진단키트(PCR 외)를 비롯한 방역 지원 ▲본 협회와 상시 TF를 구성, 대중음악공연 전반의 규정 및 정책 논의 ▲관계 부처를 아우를 수 있는 대중음악공연 전담 핫라인 설치 ▲코로나19 시대 정부시책 협조로 빚어진 기하급수적 피해에 대한 실질적 보상 마련을 요구했다.

협회 관계자는 “음공협을 전국적인 사단법인 협회로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관객, 스태프, 아티스트를 포함한 대중음악 공연 관련자들의 권리 및 혜택 조성, 나아가 선진국 못지않은 산업의 미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wild3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