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자락 산청 농촌에서 살아보실 분 찾습니다"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04-13 17:22:25
+ 인쇄

[산청=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농촌에서 살아보기를 비롯해 농촌체험교육, 멘토링 지원사업 등이 경남 산청에서 추진된다.

이를 위해 산청군은 최대 6개월간 농촌에서 거주하며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 '귀촌형' 연수프로그램인 '농촌에서 살아보기' 참가자를 모집한다.

농촌체험 프로그램인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이 사전에 산청군을 체험해 보는 것은 물론 지역민과의 교류를 통해 안정적인 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모집인원은 총 5가구며 입주와 프로그램 진행은 4월부터 오는 10월까지 6개월 간 진행된다. 

운영마을은 단성면에 위치한 '지리산 덕천강 체험휴양마을'이다. 지리산 덕천강 마을은 맑은 강과 계곡, 푸른 숲으로 둘러싸여 청정한 환경을 자랑한다. 

품질 좋은 딸기와 곶감 생산에서부터 전통낚시체험, 딸기 수확 체험, 짚공예 체험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참여 희망 가구는 오는 19일까지 귀농귀촌 종합센터홈페이지의 '농촌에서 살아보기' 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에게 산청군을 적극 알리고자 한다"며 "프로그램을 통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하는 것은 물론 생활의 노하우를 미리 배우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산청군은 매년 신규농업인 영농정착 지원사업, 귀농귀촌인 주택 수리비 지원사업, 귀농인 안정정착 지원사업, 귀농인의 집 운영 등 다양한 귀농귀촌 지원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특히 귀농귀촌에 관심을 가진 도시민에게 산청군이 추진하는 다양한 사업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각종 축제·박람회 상담부스 운영, 귀농귀촌 안내도우미 운영, 귀농귀촌 지원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