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 강행하면 전 세계 공적 될 것"

박진영 / 기사승인 : 2021-04-14 10:29:40
+ 인쇄

경기도청 

[수원=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경기도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강하게 규탄했다.
 
경기도는 13일 일본정부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이 나온 뒤 "지구촌 전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 대재앙의 출발점"이라며 "일본정부의 깊은 반성과 함께 즉각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일본은 주변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일이 얼마나 큰 죄악이며, 반문명적 범죄인지를 깊이 성찰해야 할 것"이라며 "일본정부는 국제사회와 주변국과의 협의 없는 독단적 결정에 이어 자국민마저도 반대하는 오염수 방류조치를 즉각 중단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도는 "이런 반인류적 반문명적 결정을 하면서 주변국의 이해와 동의도 구하지 않는 일본의 행태는 일본 제국주의 시절을 떠올리는 참담한 일"이라며 "자신들이 관리잘못으로 발생한 원전사고의 부산물인 방사성 오염수를 고의로 주변국 바다에 배출하는 것은 과거 제국주의 시절 못지않은 범죄행위가 될 것이고, 오염수 방류를 강행하면 일본은 전 세계의 공적이 될 것"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국내 해양 생태계와 수산업계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강력한 대응을 하라"면서 "일본은 이성을 되찾고, 국제사회의 일원이자 이웃국가와 공존공영하는 친구국가로 돌아오라"고 강조했다.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