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서울시의회 불협화음?… “접점 찾겠다”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4-14 11:20:22
- + 인쇄

한강변 아파트 35층 높이 제한‧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의견 엇갈려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인턴기자 =서울시의회가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립각을 세우는 모양새다. 특히 오 시장의 한강변 아파트 35층 높이 제한,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사업 등에 대한 의견에 날 선 반응을 보였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1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서로 의견이 다를 수 있다. 접점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의견이 엇갈린 현안으로 부동산 정책을 꼽았다. 앞서 오 시장은 보궐선거에서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를 공약한 바 있다. 특히 한강변 아파트 35층 높이 제한, 주거지역 용적률 제한 등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김 의장은 “만약 35층 높이 규제를 풀어서 가격이 폭등한다면 옳은 부동산 정책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가격 폭등을 막는 정책을 (서울시의회와) 서로 협의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용적률 완화는 서울시의회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 시장 말처럼 300% 용적률을 다 활용하는 것은 조례 개정 사항이라 의회 협조가 필수적이다. 도시계획위원회 상임위원회에서 요구가 나온다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심도 있게 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 시장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해 사실상 제동을 건 것에 대해서는 날 선 반응을 보였다. 

김 의장은 “오 시장이 사업에 대한 시민 의견 수렴을 지시한 걸로 알고 있다. 그러나 이미 이 사업을 위해 수많은 공청회와 시민 여론 수렴 과정이 이뤄졌다. 이를 무시한다는 것은 앞뒤가 안 맞는 이야기”라며 “시 의회는 계속 진행해야 하는 사업이라는 입장”이라고 했다. 

이어 “사업을 유보하거나 뒤엎는 건 혼란만 초래하는 일이다. 이 사업은 국비, 시비 매칭 사업으로 2019년부터 추진해왔다. 올해만 해도 680억 중 250억이 집행됐다. 원상복귀를 해도 150억 이상이 든다. 원점으로 돌린다는 건 옳지 않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