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가 몰고 온 V-nomics’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4-15 11:30:58
+ 인쇄

전남도, 제1기 변화를 선도하는 경제마당 광양서 개최

전남도 2021년 제1기 ‘변화를 선도하는 경제마당’이 15일 광양시 한 호텔에서 열린 가운데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가 ‘바이러스가 몰고 온 경제학 V-nomics’란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전남도]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 광양에서 전남도 ‘새천년인재육성 프로젝트’의 하나로 지역 리더를 대상으로 추진하는 제1기 변화를 선도하는 경제마당이 기업인과 기관단체장 등을 대상으로 열렸다.

광양의 한 호텔에서 열린 이날 첫 경제마당은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광양지역 기업인, 기관단체장, 도의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난도 서울대 교수의 ‘바이러스가 몰고 온 V-nomics’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김 지사는 “경제마당이 국내외 주요 경제 흐름을 읽고 경제상황 분석을 통해 지역 리더의 안목을 높이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강에 나선 김난도 교수는 “코로나가 바꾼 것은 트렌드의 방향이 아니라 속도”라고 진단했다. 이어 “코로나 이전에 시작된 변화들이 코로나를 통해 우리 삶에 깊숙이 들어왔고, 이를 얼마나 쉽게 받아들이느냐가 성공의 키워드”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시대를 사는 경제인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김난도 교수의 진단과 해법이 큰 관심을 모았다.

이날 강의는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돼 코로나로 인한 물리적 거리두기로 참석하지 못한 참여자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전남도는 앞으로도 변화를 선도하는 경제마당을 통해 기업인‧기관단체장 간 기업 성과를 공유하고 비즈니스 협력모델로 발전시켜 혁신 글로벌리더를 계속해서 양성할 계획이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