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비교섭단체, 경기도에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 조사 촉구

박진영 / 기사승인 : 2021-04-16 09:58:53
+ 인쇄

경기도의회 비교섭단체 의원들이 15일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경기도의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수원=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경기도의회 비교섭단체 국민의힘, 정의당, 민생당 의원들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즉각적인 조사와 의회 차원의 조사특별위원회 구성을 촉구했다.

이들 의원은 제351회 임시회에 도정질의 내용 중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력직으로 채용된 4급 이상의 직원이 전임 원장과 관련되거나 특정 지역 직원이 다수 있으며, 이들 모두 면접만을 통해 채용된 사람들이라는 점을 들어 의문을 제기했다.

또 지난 3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에서 특정인물 심사서류에 채용에 유리하게 작용될 수 있는 표기를 했다가 지우는 방법으로 부정채용을 저지른 것이 의심되는 사례와 경기도일자리재단에서 제시된 채용요건에 충족되지도 않는 자를 채용한 사례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한 사실도 언급했다.

이들은 "이와 같은 사실들이 명백히 '코드인사'를 위한 채용비리가 의심되는 사안"이라며, "적극적인 조사와 조치가 필요함에도 경기도가 안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경기도에 새로운 '공정'의 가치와 권력에 흔들리지 않는 원칙이 세워질 수 있도록 경기도의회가 조사특위를 구성해 도민들 앞에 한 치의 부끄러움이 없도록 낱낱이 그 내용을 밝혀야 한다"면서 "채용과정 상에 나타나는 명백한 불법행위는 물론 무리한 규정이나 지침의 개정, 채용절차의 생략 등 '우연을 가장한 필연'이라고 의심받을 만한 정황은 없었는지 파악해 즉시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