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지리산 천경원, 맛깔나는 장 담그기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04-16 16:57:28
+ 인쇄

[함양=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16일 경남 함양군 휴천면 지리산 천경원에서 서춘수 함양군수와 강황목 지리산 천경원 대표 등 회원들이 장 담그기에 한창이다.

전통장은 담근 후 50여일 후 된장과 간장 가르기를 한다. 지리산 천경원은 장독대를 갖추기 어려운 도시민들이 가족 항아리를 청정지역에 가져다 놓고 전통 간장, 된장을 직접 담글 수 있게 '가족장독' 갖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