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박형준, "정치는 정치고 행정은 행정"… '광역특별연합 출범 공동추진단 구성 제안'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4-16 17:17:40
+ 인쇄

양 지자체장 "초당적 협치 문제 없어"…공동추진단 구성 합의 등 상생협력 다짐

[부산=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6일 부산시청을 방문해 박형준 부산시장을 만나 '내년 초 광역특별연합(특별지방자치단체) 출범'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공동추진단 구성을 제안했다. 

김 지사는 16일 부산시청에서 진행된 박 시장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박형준 부산시장님이 취임하셨기 때문에 이제는 본격적으로 행정단위에서 (부울경)공동추진단을 꾸려 내년 초에 광역특별연합을 구성하기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할 수 있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양대축으로써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끌었던 곳인데 지금은 부울경이 하나였을 때보다 경쟁력이 뒤처지는 현실"이라며 "이제는 다시 하나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형준 시장은 "부울경 메가시티와 광역경제권은 이 시대의 당위성으로 부울경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의제들이 대단히 많다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며 "부울경이 대한민국 발전의 또 하나의 축이 될 수 있도록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역특별연합 출범을 위한 공동추진단의 조속한 구성에 뜻을 모은 두 사람은 소속정당의 차이로 인한 협력에 어려움이 있지 않겠냐는 우려를 일축했다.

김 지사는 "정치는 정치고 행정은 행정이고 시도민들의 민생과 삶의 질을 놓고 정치적인 정쟁의 도구로 삼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정치적인 건 정치권에서 풀어가고 행정가로서 박 시장과 충분히 협업해 나가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박 시장도 "지금 (공동)현안들이 많은데 내년 초 특별자치단체를 만들 예정이기 때문에 여기에 대해 속도를 붙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기자회견 이후 인수위 격인 ‘부산미래혁신위원회’ 위원들과 부산시 간부들을 대상으로 '수도권-비수도권 상생발전을 위한 부울경 메가시티'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김 지사는 강연에서 내년 초 '부울경 광역특별연합' 출범을 위해 합동추진단 발족과 규약 의결 등 절차를 설명하며 "행정 뿐만 아니라 시도민들의 공감대를 높일 수 있는 거버넌스 구축 역시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