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브리핑] 경상남도, 희망근로 3666명 일자리 제공

강종효 / 기사승인 : 2021-04-18 20:39:35
+ 인쇄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의 생계를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희망근로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국비 158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176억원을 투입해 직접일자리 3666개를 제공할 계획이다.

모집대상은 만 18세 이상으로 근로 능력이 있고 지역경제 침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도민이며 취업취약 계층 및 코로나19로 실직·폐업 등을 경험한 적 있는 도민을 우선 선발한다.


근무시간은 일 4~8시간으로 월 최대 182만 원과 4대 보험료를 지원한다.

시군 실정에 따라 4월부터 순차적으로 사업을 시작하며, 시군별로 참여자를 모집·선발한다.

참여자들은 코로나19 ‘백신접종 지원사업’과 ‘생활방역 사업’에 주로 투입되며, 지역 실정에 맞는 ‘지역현안 사업’ 업무도 수행한다.

백신접종 지원사업 참여자는 열체크 및 현장접수 지원, 거동불편 접종자 도움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생활방역 사업 참여자는 공공청사, 전통시장, 대중교통 등 공공시설의 방역 업무를, 지역현안 사업 참여자는 골목경제 활성화와 긴급 공공업무 등을 지원한다.


◆경상남도, '경남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 확정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16일 '경상남도 인권위원회의'의 심의를 거쳐 '경상남도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2021~2025)을 최종 확정했다.

경남도는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으로 취약계층에 대한 차별이 심화되고,코로나19와 포스트 코로나시대 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대됨에 따라 도민설문조사, 전문가토론회, 도민공청회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경상남도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경상남도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은 ‘함께누리는 인권공동체 경남’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인권제도 구축 ▲인권정책 강화 ▲인권환경 조성 ▲인권문화 확산을 4대 목표로 설정했다.


비전과 목표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해 21대 중점전략과 60개 세부사업을 선정해 노인, 여성, 아동, 장애인, 이주민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도민인권을 증진하기 위한 실천방안을 제시했다.

경남도는 제1차 인권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경남도 행정에 인권적 관점을 도입해 도민들에게 한층 더 다가가는 인권행정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10대 핵심과제에 행정력을 집중해 인권의 중요성에 대한 도민공감대를 형성하고 인권존중의식을 확산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경남도 인권위원회에서 선정한 10대 핵심과제는 인권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경상남도인권기구 설치 및 운영 ▲도·시군 인권협력체계 구축 ▲경남 장애인 차별금지 및 인권보장 기본계획 수립 ▲노인보호시설의 공공성 강화 ▲아동청소년 학대 및 폭력 예방 ▲성평등 환경 조성 ▲이주민 통·번역 지원체계 구축 ▲산업재해 예방대책 강화 ▲학대 및 폭력피해 보호시설 설치 ▲인권 감수성 강화다.

승해경 경남도 인권위원장은 "기본계획 수립도 중요하지만 그 실행을 뒷받침할 인력, 예산, 전문성 확보가 필요하다"며 "인권위원회에서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겠다"고 말했다.

k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