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왜 김창렬 저격했나…"친동생 故이현배, 동업하다 생활고"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4-19 07:08:15
- + 인쇄

"동생 돈 없어 MRI도 못 찍어"...제주도서 사망한 이유 상세히 밝혀

DJ DOC 이하늘 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DJ DOC 이하늘이 그룹 45RPM의 멤버이자 동생인 이현배의 사망 원인으로 김창열을 지목한 이유를 공개해 이목이 쏠린다.

이하늘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동생의 죽임 원인으로 김창렬을 지목했다. 

이하늘은 "이현배가 사망한 건 내 잘못이고, 또 다른 원인을 찾자면 김창렬이다"면서 "이게 진실, 잃을 것도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이현배가 제주도에 내려온 이유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이하늘에 따르면 그는 DJ DOC의 다른 멤버 김창렬, 정재용과 돈을 나눠 제주도의 한 게스트하우스를 샀다. 당시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었던 정재용을 대신해 이하늘은 그의 지분을 인정해주는 조건으로 돈을 내고 이자만 정재용이 내도록 했다. 

이후 김창렬은 이자 부담에 해당 게스트하우스를 인테리어 공사해 펜션 사업을 하자고 제안했다. 인테리어 비용을 부담하는 것에 정재용이 부담을 느꼈다. 그래서 이하늘은 동생 이현배에게 해당 부지의 미래 가치를 설명했고 이현배는 자신의 인천 아파트를 처분하고 이재용의 지분을 넘겨받아 제주도로 넘어왔다는 것이 이하늘의 주장이다. 

이하늘은 "이현배가 직접 제주도에 내려와 돌을 나르며 인테리어 공사가 시작했다"면서 이하늘 결혼식 피로연에서 문제가 발생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갑자기 김창렬이 인테리어 공사를 못하겠다고 했다"면서 "8000만원을 예상했던 인테리어 공사가 1억2000만원이 되면 못하겠다고 하더라. 공사라는 게 하다보면 금액이 늘어날수도 있고 줄어들수도 있지 않나. 그런데 갑자기 자긴 하지 않겠다고 돈을 못 낸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배는 (전재산을) 올인해서 하고 있는데 (김창렬이) 아내랑 얘기하고 '수익성이 없네' 그런 소리를 하더라"면서 "그럼 처음부터 공사를 진행하지 말았어야지. 나중에 한참 있다가 안한다고 하면 말이 되나"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 때문에 이현배가 제주도 공사하던 집 근처에서 연세(1년치 월세를 한꺼번에 내는 것)로 살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하늘은 생활고를 겪은 이현배가 오토바이 배달을 하다가 교통사고가 크게 났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오토바이는 위험해서 안 된다고 했는데 (이현배가) 큰 사고가 나자 '형한테는 말하지 말아 달라'로 지인들에게 부탁했다고 한다"며 흐느꼈다. 

그러면서 "현배가 죽을 뻔했는데 나한테 말을 안한거다. 그런데 돈이 없어서 MRI도 못 찍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이 외에도 그동안 DOC의 노래 가사와 멜로디 라인을 이현배가 만들었다고 털어놨다. 김창렬이 만든 것처럼 앨범에는 소개했지만 사실은 이현배의 작품이었다는 주장이다. 그는 이현배를 대신해 김창렬의 이름을 올린 이유로 "책임감을 갖길 바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창렬은 DOC 활동을 충실히 한 적이 없다. 20년 동안 녹음실에 20번도 안왔다. 툭 하면 DOC를 안한다고 했다"고 폭로하면서 "동생이 히트곡을 다 해줬지만 김창렬은 고마워한 적도 없다. 밥 한끼 산 적도 없다"고 했다.  

앞서 김창렬이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R.I.P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래"라는 글과 함께 이현배와 찍은 사진을 게재하자 이하늘은 "이 사진에도 지가 중심이네. 너가 죽인 거야. X새끼야"라고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