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산청 곶감·딸기...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04-20 14:12:06
+ 인쇄

[산청=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지리산 산청딸기와 곶감이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을 나란히 수상했다.

지리산 산청 딸기는 5년 연속, 횟수로는 지난 2008년부터 6회에 걸쳐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로 선정됐다. 지리산 산청 곶감은 2016년부터 5차례 선정돼 명실상부 전국 최고의 명성을 얻게 됐다.


산청군은 20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지역 특산물인 딸기와 곶감이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까지 5년 연속 대표브랜드 지방자치단체 지역특산물(딸기 분야)로 선정된 산청딸기는 800여 농가가 400ha 면적에서 1만 5000메트릭톤(M/T)을 생산, 연간 1000억원의 고소득을 올리고 있는 군의 효자작물이다. 
 
예로부터 경호강, 덕천강, 양천강 3대강에 의해 형성된 충적토와 지리산에서 불어오는 골바람으로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지하수의 영향으로 수막 보온이 가능해 딸기 재배에 안성맞춤이다. 

11월 상순부터 생산되는 산청딸기는 수정 벌을 이용해 암·수꽃을 수정하며, 친환경으로 재배된다. 익는 기간이 타 지역에 비해 1∼2일 정도 더 소요되는데 이 때문에 높은 당도는 물론 단단하고 충실한 과육으로 대도시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지리산 산청곶감은 지방자치단체 지역특산물 곶감분야에서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로 선정됐다. 산청군은 곶감분야 전국 최초로 지리적 표시등록(2006년 6월 9일 산림청 제3호)을 완료하고 생산시설의 현대화를 통해 안전한 곶감 생산을 지원하고 있다.

산청곶감의 원료감인 산청고종시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과일에 선정된 바 있다. 산청군과 지리산산청곶감작목연합회는 매년 우수한 품질의 산청곶감을 소비자에게 널리 알리는 지리산산청곶감축제를 개최해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꾀하고 있다. 

지리산 자락에 위치한 산청군은 곶감 품질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동결건조작업의 최적지로 손꼽힌다. 지리산 상부의 차가운 공기가 계곡을 따라 하강하면서 큰 일교차를 만들고, 곶감은 이 과정에서 얼었다 녹고 마르기를 반복한다. 

최적의 환경에서 자라난 산청곶감은 높은 당도와 차진 식감을 자랑한다. 자연조건을 활용한 가공기술의 발달로 다른 주산지에 비해 비타민C의 함유량이 최대 20배까지 많아 겨울철 으뜸 간식으로 손꼽힌다.

특히 고혈압과 동맥경화 예방, 설사치료, 숙취해소, 기관지염 예방에도 도움외 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근 국립산림과학원 연구결과에 의하면 인지기능 개선에도 효과가 있음이 밝혀졌다. 

산청곶감과 딸기는 산청군 출신으로 베트남 국민영웅 박항서 감독의 열풍에 힘입어 지난해 동남아는 물론 미국과 캐나다 등지로 320만 달러(한화 약 35억 6000만원)의 수출실적을 올렸다.

이재근 군수는 "산청 곶감과 딸기가 전국 최고의 브랜드로 선택된 것은 우수한 품질의 농산물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해온 우리지역 농업인들의 열정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곶감·딸기 산업의 선두주자로서 소비자가 더욱 신뢰할 수 있는 지역 특산물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