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원전 오염수 해상방류 결정 ‘비판’ 봇물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4-21 11:06:31
+ 인쇄

정치권‧어업인단체 비판 대열 합류…“반인륜적인 범죄 행위”

전남 장흥군과 보성군, 고흥군, 강진군 등 득량만권 행정협의회는 20일,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조국선 장흥군 기획홍보실장, 정종순 장흥군수, 유상호 장흥군의회 의장, 임용현 장흥군의회사무과장.[사진=장흥군]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상 방류 결정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전남 장흥군과 보성군, 고흥군, 강진군 등 득량만권 행정협의회는 20일,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장흥군이 단독 발표한 성명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로 인한 득량만, 강진만권 어민들의 피해는 자명한 사실”이라며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상방류 계획 즉각 철회와 오염수 처리 과정의 투명한 정보 공개, 주변국과의 협의를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또 우리 정부는 일본이 원전 오염수 방류 강행시 수산물을 포함한 관련 물품의 수입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규탄 성명은 일본대사관과 해양수산부 등에 발송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19일, 신안군 어업인 단체도 결의대회를 열어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상방류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안군수협을 비롯한 신안군 어업인 단체들은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자연유산이 한 국가의 이기심으로 유린되고 파괴될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방사능 오염수의 방출결정이 철회될 때까지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안군수협을 비롯한 신안군 어업인 단체들은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할 자연유산이 한 국가의 이기심으로 유린되고 파괴될 위기에 직면했다”면서 “방사능 오염수의 방출결정이 철회될 때까지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신안군]
이들은 “일본수산물 수입금지, 우리 수산물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에 노력해달라”고 한국 정부에 요구했다.

진보당 전남도당도 이날 논평을 내 “원전 오염수 방류는 생명과 생태 환경을 위협하는 반인륜적인 범죄 행위”라며 일본을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했다.

논평에서 “원폭 피해국으로 방사성 물질의 위험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일본이 국제사회의 강력한 반대에도 자신들의 이익만 챙기려는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은 극악무도하다”고 비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 지시만으로는 부족하다”면서 “사실상 미국만의 승인으로 결정된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해 미국에 강력히 항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일본산 수산물의 전면적인 수입금지와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선언하는 강력한 조치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