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접종 LDS 주사기 이물질…인체 유입 가능성 낮아

조민규 / 기사승인 : 2021-04-22 15:40:08
- + 인쇄

2건 확인에서 주사기 내 이물 잔류 확인…자문회의, 이물 발생 주사기 폐기 의견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쿠키뉴스] 조민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쓰이는 최소잔여형주사기(LDS 주사기)에서 발견된 이물질의 인체 유입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했다. 


최근 이물이 발생된 것으로 보고된 4건(4.19~21) 접수됨에 따라 4월21일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인체의 위해성 여부 등에 대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한 결과다. 

LDS 주사기에서 이물 발생이 보고된 사례는 ▲A社 주사기 바늘 부위 투명한 접착제 추정 물질(4.19 보고 서울시) ▲A社 주사기 내부에 검은색 이물(4.20 보고 천안시) ▲B社 주사기 내부에 검은색 섬유질 추정 물질(4.20 보고 군포시) ▲A社 주사기 액이 닿지 않는 밀대 중간 갈색 이물(4.21 보고 인천시) 등 4건이다. 

이번 주사기 이물은 지역 예방접종센터의 백신 접종 전 사전점검과정에서 발견됐으며, 식약처는 이물 발생 원인조사를 위하여 곧바로 해당 제조업체(2개소)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 원인 조사를 위해 발견된 이물의 성분 분석을 시험연구소에 의뢰토록 했다. 또 제조공정에서의 이물 혼입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작업 환경, 오염 관리, 육안 검사 등에 대한 관리 강화 및 예방조치를 명령했다.

식약처는 21일 최근 발생한 LDS 주사기 이물의 인체 위해성 여부와 백신 효과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의료인 등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인체의 유해성과 관련해, 주사기의 이물이 인체로 유입될 가능성은 높지 않으나 국민 안전성에 대한 문제는 만일의 가능성까지도 고려해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의견이 제시됐다. 

특히 혹시라도 인체에 유입되는 경우 다양한 이상 반응이 발생할 수 있어 생산 공정에서의 엄격한 품질관리 및 접종 현장에서의 충분한 주의가 중요하다는 의견과 백신의 유효성에 대한 이물의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주로 제시됐다. 

이번 이물이 발생한 주사기의 지속 사용여부와 관련해서는 이물발생 빈도와 위해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현재 상황에서는 문제가 되는 개별 제품을 폐기하고, 문제가 지속되는 경우 보다 강화된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식약처는 이번 이물이 발견된 주사기의 이물이 실제로 바늘을 통과하는 지에 대해 현장실험(4건의 발생 보고 중 주사기 내부에 이물이 존재하는 2건 확인)한 결과, 주사액만이 나오고 이물은 주사기 내에 잔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국민 건강 문제를 보다 안전하고 보수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주사기 이물 발생의 위해성 여부 등과 상관없이 제조공정 과정에서 이물이 혼입되는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하는 한편, 질병청과 협력해 백신접종센터 등에서 예방 접종을 하기 전에 반드시 ‘코로나19 백신접종 매뉴얼’에 따라 주사기의 이상 유무를 확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국내 주사기 업체가 대부분 중소업체라는 현실적인 한계를 고려해 국내 민간기업 중 공정 및 품질관리가 우수한 기업과의 민관 컨소시엄을 통해 백신 접종용 주사기 업체의 공정관리에 대한 기술지원을 실시하는 등의 재발방지 방안을 관계부처와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kioo@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