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얀센백신 혈전증 우려 ‘희귀’ 이유로 도입예고

오준엽 / 기사승인 : 2021-04-22 19:12:45
- + 인쇄

예정된 600만회분 수급 준비 중… 연령제한 등 접종기준 변경은 ‘검토 예정’

만 7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지난 1일 시작됐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 오준엽 기자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수급 상황을 두고 정치권이 극렬히 부딪치는 가운데 정부가 혈소판 감소증을 동반한 ‘혈전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얀센(존슨앤드존슨)의 백신을 예정대로 도입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얀센백신은 앞서 부작용 논란이 있었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과 같은 ‘바이러스 전달체’ 방식의 백신으로 ‘희귀 혈전증’ 부작용이 보고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지난 13일까지 700만명이 얀센백신을 접종했고, 이 중 8명에게서 특이 혈전증이 확인됐다.

하지만 배경택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계약한 얀센백신 600만회분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유럽의약품청(EMA)이 ‘예방효과가 부작용의 위험을 능가한다’고 평가하며 접종 재개를 권고했다는 이유에서다.

배 반장은 “유럽 국가는 얀센백신 접종을 진행하기로 했고, 제조사인 존슨앤드존슨사도 각 국가에 대한 물량공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고 말하며 “우리나라도 예정된 물량의 도입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바리어스 전달체’ 방식의 백신이 희귀 혈전증 생성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 “가설을 제기한 정도의 단계”라고 일축했다. 나아가 “가설이 인정되거나 기각되는 상황은 아직 아니고, 추가 연구나 감시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두 백신의 접종 중단도 고려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혈소판 감소증을 동반한 희귀 혈전증과 관련해 많은 국가에서 접종이익 대비 위험도를 비교 평가해 연령제한을 두는 방식으로 접종 기준을 변경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마찬가지로 이 질환의 발생률을 연령대별로 보고, 국내 발생 상황도 고려해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정부가 얀센과 직접계약형태로 확보한 백신은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 외에 구체적인 도입 시기와 일정, 물량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단은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통해 얀센백신의 접종 대상과 기준 등을 심의할 방침이다. 

oz@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