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인터뷰] 전여빈 “이제 정말 배우 됐구나 실감… 마음 다잡고 있어요”

이준범 / 기사승인 : 2021-04-29 07:00:04
- + 인쇄

사진=배우 전여빈. 넷플릭스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삶의 끝에 서 있는 여자. 배우 전여빈이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에서 맡은 재연 역할을 설명하는 표현이다. 서울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제주도로 도피한 태구(엄태구)는 유일한 혈육인 삼촌과 함께 살고 있는 재연을 만나 동행하게 된다. 삶을 꿈꾸는 태구에게 삶의 희망을 잃은 재연은 이질적인 존재다. 전여빈은 무심한 태도로 표정을 지운 재연을 연기하며 관객을 이야기 속으로 끌어온다.

최근 화상 인터뷰로 만난 전여빈은 현재 방송 중인 tvN ‘빈센조’ 마지막 촬영을 하다 왔다며 기자들에게 자신의 상태를 설명했다. “며칠 밤을 새워서 정신이 왔다 갔다 한다”면서도 “더 잘 말하고 싶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각오를 다진 전여빈은 처음 ‘낙원의 밤’ 시나리오를 읽고 느꼈던 새로움을 떠올리며 입을 열었다.

“‘낙원의 밤’은 정통 느와르 장르 형식을 따르고 있어요. ‘기승전’까진 기존 느와르의 결을 따르지만, 마지막 ‘결’은 재연의 캐릭터와 성격을 통해 다른 변곡점을 맞이한다고 느꼈죠. 그 새로움 때문에 ‘낙원의 밤’에 참여하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재연이 여성으로 그려지고 있지만, 성별에 국한된 사람이고 싶지 않았어요. 여성보다 사람 쪽에 잘 서있는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낙원의 밤’을 넷플릭스로 처음 봤는데, 너무 오랜만에 봐서 놀랐어요. 전 정말 맘에 들었어요. 과거에 제가 어떤 감정으로 상태로 찍었는지 기억나니까 몸이 긴장해서 잘 못 움직이겠더라고요. 집중해서 보고 자리에서 일어서는데 다리가 살짝 후들거렸어요.”

영화 '낙원의 밤' 스틸컷

‘삶의 끝에 서 있다’는 재연에 대한 설명은 거짓이 아니다. 여러 나쁜 일이 겹쳐 굉장히 아슬아슬한 상황에 있는 인물이다. 전여빈은 지금 생각해보니 “재연이로 덜 힘들게 산 것 같아서 반성하는 마음이 커진다”며 상념에 잠기기도 했다. 하지만 당시엔 최선을 다하는 마음으로 연기했다.

“그땐 행복한 책임감만 들었어요. 이렇게 멋있는 캐릭터를 만났으니까요. 항상 연기를 정말 하고 싶었던 사람이라, 매 순간순간이 소중하고 다시는 못 올 순간이라고 생각했어요. 이전까진 막연한 무게감이었지만, 이번엔 재연이로 후회하지 않게 잘 살아야겠다고 생각했죠. 그렇게 하루하루를 보냈지만 그래도 후회가 들더라고요. 저게 최선이었을까 싶어서요.”

전여빈은 “한 얼굴에 갇히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전여빈’에서 벗어나 매 작품 다른 모습으로 다른 삶을 살고 싶었다. 배우를 동경하고 연기가 하고 싶었던 이유이기도 하다. 그렇게 바라던 꿈은 현실이 됐다. 영화 ‘죄 많은 소녀’와 ‘해치지 않아’, JTBC ‘멜로가 체질’, ‘빈센조’ 등 매체와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역할을 소화하고 있다.

사진=배우 전여빈. 넷플릭스

“모든 장르가 재밌고 어려워요. 늘 0에서 시작하니까요. 제가 바랐던 일이라 행복하고 재밌어요. 아직은 그래요. 계속 연기를 하다 보면 제가 맡은 캐릭터와 이야기들이 쌓여갈 거잖아요. 언젠간 제 표현 방법에 한계가 느껴질 때도 있을 것 같아요. 또 기준이 높아지면 다른 단계로 올라가고 싶은 욕심이 들 때도 있겠죠. 하지만 전 이제 시작이니까 여행하는 마음으로 다양한 배역과 작품을 만나보자고 생각해요. 어린아이처럼 이 여정에 임하고 있어요. 선배님들이 연기는 하면 할수록 어렵다는 말을 하신 걸 기사에서 봤어요. 왜 그런 말씀을 하시는지 이제 조금 알 것 같아요.”

전여빈이 출연한 ‘낙원의 밤’과 ‘빈센조’ 모두 넷플릭스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시청자들은 두 작품에서 완전히 다른 전여빈을 동시대에 만나고 있다. 정작 전여빈은 촬영에 바빠 실감하지 못하지만, 마음을 다잡으려 한다고 했다.

“요즘 ‘빈센조’도 촬영에 바빠서 주변 반응을 잘 느끼지 못해요. 한 가지 느끼는 건 친구들이 ‘주변에서 잘 봤다더라’라는 말을 전해줘요. 해외에서 넷플릭스를 보는 친구들도 ‘빈센조’랑 ‘낙원의 밤’에서 얼굴이 너무 다르다고 해서 놀라고 기쁠 때가 있어요. 확실히 이제는 정말 배우가 됐구나, 연기를 하고 있구나, 작품을 사람들에게 선보이고 있구나 싶어요. 그저 꿈꾸던 것들이 현실이 돼가고 있으니 감사하죠. 지금의 행복이 얼마나 소중한지 아니까 늘 마음을 다잡으려고 해요. 처음을 기억하면서 한 걸음씩 나아가자, 도태되지 말고 무뎌지지 말고 조금씩 나서보자고요. 그 마음을 다시 또 다잡고 있어요.”


bluebe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