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섭 공주시장, 내년 예산 확보 위해 중앙부처 방문

오명규 / 기사승인 : 2021-05-04 20:57:33
+ 인쇄

갑사호텔 공사 중단 건축물 정비사업 등 역점사업 건의

김정섭(오른쪽 맨 뒤) 공주시장이 국토교통부를 방문, 내년 정부예산에 지역현안 관련 국비 등의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공주=쿠키뉴스] 오명규 기자 =김정섭 공주시장이 각종 현안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나섰다. 

4일 시에 따르면, 김 시장은 지난 3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엄정희 건축정책관 과 관계 부서장들을 잇따라 만나 현안 해결을 위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번 방문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가재정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속가능한 성장을 견인하겠다는 의지로 부처별 중점사업을 점검하고 핵심사업 위주로 건의했다.

특히, 공사 중단 후 28년 간 방치돼 국립공원 계룡산 갑사 활성화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갑사 호텔 건축물 정비 사업을 정부의 그린뉴딜 갑사지구 개선사업과 병행 추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2022년 10월 준공 예정인 남공주산업단지의 진입도로 인프라 개설에 필요한 잔여사업비 40억 원 반영과 함께 ▲금강권역 스마트 역사문화관광 플랫폼 조성 설계비 ▲정안 주거플랫폼 구축 공모 선정 등을 요청했다.

김 시장은 “정부예산 확보는 열악한 지방재정상황에서 지역발전을 위해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2022년 정부예산이 부처, 기재부, 국회 심의를 거쳐 확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이달 중 농림축산식품부를 방문해 지역주도형 농촌정책 추진 농촌협약 및 탄천지구 농촌용수 개발사업 등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전방위적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2021년도 4,027억 원이라는 사상 최대 규모의 국‧도비를 확보했던 시는 2022년도 5,017억 원 규모의 국‧도비 확보를 목표로 충남도 등 관련기관 및 국회의원 등 지역 인적네트워크를 활용, 긴밀히 대응하고 있다.

mkyu102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