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현 “코인런 조짐… 청년층 피해 최소화 대책 시급”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5-07 17:52:23
- + 인쇄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소닉’ 대표 사기 혐의로 입건
윤 의원 “정부, 사기 사건에도 늑장 대응”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코인런’ 현상에 대해 정부의 긴급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소닉 대표가 투자금을 가지고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정부가 손을 놓고 있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가상화폐 투자자들을 위한 피해 최소화 대책을 요구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 의원은 7일 국회에서 긴급성명을 내고 “가상화폐거래소가 위험해져서 이용자들이 한꺼번에 자금을 인출하는 ‘코인런’ 현상이 가시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정부의 늑장 대응은 도를 넘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비트소닉이라는 거래소를 이용해 코인을 구매한 130여명이 75억원의 자금인출을 거부당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을 찾았지만 소관이 아니라는 말에 돌아서야 했고 한국소비자원도 도와줄 수 없다는 답변만 내놓고 있다”며 “명백한 사기 사건을 지켜보면서도 정부 부처는 업무를 미루기 바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고객자금 보호를 위해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물었으나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만 전달받았다. 정부는 세금은 걷겠다고 하면서 행정서비스에는 무대책인 것”이라고 일갈했다.

윤 의원은 ‘비트소닉’만의 문제가 아닐 수 있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부각했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단순 사기 사건으로 보면 안 된다. 다른 코인 거래소까지 굉장히 큰 영향 받을 수 있는 금융 사고에 준하는 행위로 보고 신속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가상화폐 투자 열풍에 뛰어든 청년들을 보호해줄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1년 1개 저축은행의 인출거부 사태가 ‘뱅크런’으로 이어지기까지 한 달이 걸렸다. 이제 가상화폐가 2030대 청년들을 파국으로 몰고 가기에는 시간이 얼마 걸리지 않을 수 있다. ‘영끌’과 ‘빚투’한 청년들이 ‘잡코인’과 ‘먹튀 거래소’에 좌절하지 않도록 피해를 최소화하는 긴급대책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사태 해결을 위한 3가지 긴급대책으로 ▲문제 해결을 위한 부처를 특정해 직무 감찰에 나설 것 ▲검찰과 경찰의 즉각 수사 착수 및 해당 거래소 계좌 동결 ▲ 국회 정무위의 상황 점검 및 대책 마련 등을 발표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