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관 靑 문화비서관 사의… “‘일감 몰아주기’ 인정 불가”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5-07 18:59:57
- + 인쇄

靑 “민정수석실 조사했지만 의혹 확증 못해”

청와대.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받는 전효관 문화비서관이 사의를 표했다. 국정 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는 취지다. 다만 의혹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은 분명히 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서면브리핑에서 “전 비서관은 의혹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더이상 국정운영에 부담을 줄 수 없어 사직하고 자연인 신분으로 해명과 대응을 하겠다는 것이 전 비서관의 뜻”이라고 밝혔다. 

전 비서관은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재직하던 기간(2014~20018년) 동안 본인이 설립한 회사에 총 51억 원 규모의 서울시 사업 12건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김진국 민정수석에게 전 비서관 감찰을 지시했다. 

민정수석실은 전 비서관 본인을 비롯해 서울시 관계자 등 약 50명을 임의조사하고 법적으로 가능한 범위에서 관련 자료를 검토했지만, 용역 수주에 관여한 사실을 확증할 진술이나 자료를 발견하지는 못했다고 결론 내렸다.

박 대변인은 “15년 전에 발생한 일에 대해 정확한 실체 파악을 위해서는 서울시, 업체 임직원에 대한 전면 조사가 필요하지만, 이는 청와대 감찰조사권의 범위를 넘는 부분”이라면서 감찰 결과 자료를 수사기관으로 넘기고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