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전주커뮤니티, ‘엄마의 밥상’에 300만원 후원

김영재 / 기사승인 : 2021-05-11 14:31:41
+ 인쇄


[쿠키뉴스] 김영재 기자 =전북 전주지역 신한은행 영업점들이 한 마음으로 ‘엄마의 밥상’을 후원하고 나섰다.

신한은행 전주커뮤니티(단장 서춘수)는 11일 전주시장실을 방문해 아침밥을 굶는 아이들에게 매일 아침 따뜻한 도시락을 전달하는 ‘엄마의 밥상’ 사업에 성금 300만원을 기탁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매일 아침 310명의 아동·청소년에게 밥과 국, 3찬이 들어 있는 도시락을 배달하는 데 활용된다.

서춘수 단장은 “신한은행 전주커뮤니티가 전한 작은 정성으로 아이들이 엄마의 온기를 느끼고 건강하게 자라났으면 한다”며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jump022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