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평화지역 활성화…군사규제·시설 개선 추진

하중천 / 기사승인 : 2021-05-11 16:46:26
+ 인쇄

한반도 생태평화벨트 홍보 마케팅 병행

강원도청.

[춘천=쿠키뉴스] 하중천 기자 =강원도가 장기적으로 평화지역(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발전의 장애로 작용하는 군사규제와 시설 개선을 적극 추진한다.

11일 도에 따르면 지난 70여년 간 평화지역은 군사시설보호구역 등 각종 규제와 생산기능 인구 감소·고령화로 지역 발전기반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도는 지난 3월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한 군사규제 개선 과제 토대로 현지 확인과 관할 군부대 협의를 거쳐 오는 6월 중 국방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평화지역 내 장기간 방치돼 있는 군부대 유휴 부지를 성장거점으로 활용하기 위해 부지교환, 매입 등 국방부와 사용절차를 협의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제한보호구역 333만7207㎡ 해제, 통제보호구역 51만7774㎡ 완화, 보호구역 내 8만4374㎡ 협의업무 위탁 전환 등 군사규제를 개선한 바 있다.

두 번째로 평화지역 소상공인 사업장을 대상으로 시설 현대화 사업을 지속 추진한다.

대상은 외식·숙박업소, 문화·체육 관련업소 등 다중이용업소이며 올해는 총 사업비 200억원을 투입해 1000개소를 지원한다.

아울러 낙후된 평화지역 주민 삶의 질 향상과 면회·관광객 유치를 위해 평화지역 5개 군 72개 사업에 총 860억원을 들여 ‘평화지역 시가지 경관 및 환경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총 72개 사업 중 전선지중화 등 19개 사업을 우선 완료했으며 생활기반 시설 및 랜드마크 조성 등 38개 사업은 공사 중이다.

이외 민간분야인 건물입면 및 간판정비 등 15개 사업은 설계 중이다.

마지막으로 평화지역 내 우수한 생태 및 역사·안보 자원을 활용해 ‘한반도 생태평화벨트 홍보 마케팅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코로나19로 달라진 문화, 관광 소비 트렌드에 맞춰 각 지역별 맞춤형 콘텐츠를 제작해 소셜 미디어를 활용해 홍보에 나선다.

특히 평화지역 방문을 직접 유도할 수 있는 참여형 이벤트를 다수 기획하고 지역의 먹거리와 특산품 등 홍보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또 1980~2000년대 생을 주요 타깃으로 하고 감성여행, 작은 여행, 차박, 음악 등을 소재로 한 콘텐츠를 강화한다.

김왕규 도 평화지역발전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느 때 보다 힘든 평화지역 주민들이 지역발전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제도개선과 유휴부지 활용을 군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ha3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