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경-박소영, 대한장애인체육회 홍보대사 위촉… 유튜브로 인연

이준범 / 기사승인 : 2021-05-13 10:20:51
- + 인쇄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코미디언 김민경과 박소영이 장애인 체육 메신저로 나선다.

김민경과 박소영은 지난 12일 이천훈련원에서 대한장애인체육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제작된 유튜브 ‘패럴림픽 경영수업’ 촬영을 계기로 장애인 체육과 처음 인연을 맺었다. ‘패럴림픽 경영수업’은 유명인들이 장애인 체육 국가대표 선수들과 함께 장애인 스포츠 종목을 체험하고 대결하는 내용이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김민경과 박소영이 ‘패럴림픽 경영수업’ 프로그램을 촬영하면서 장애인 체육에 대한 매력을 느꼈고, 선수들의 열정에 감동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장애인 체육을 응원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이번 홍보대사 위촉을 선뜻 수락했다”라고 덧붙였다.

김민경과 박소영은 ‘패럴림픽 경영수업’에서 양궁, 배드민턴 그리고 장애인 스포츠에만 있는 유일한 종목 골볼까지 각종 종목을 진지하게 배우며 웃음을 선사했다. 김민경은 장애인 스포츠 육상 종목인 투포환에서 뛰어난 실력을 보여줘 감탄을 자아냈다. 박소영은 예상외의 탁구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은 “요즘 핫한 두 스타분을 홍보대사로 모시게 되어 영광이다. 앞으로 장애인 체육이 더욱 빛날 수 있도록 열심히 홍보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민경은 “지난해 촬영을 하면서 느낀 점이 많았다”며 “비장애인들이 하는 체육만 생각했었는데, 장애인 선수들도 이렇게 열심히 운동하시는 모습을 보고 감동을 받았다. 앞으로 장애인 체육을 홍보하는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박소영도 “이제 도쿄 패럴림픽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들었다”며 “선수들 모두 코로나19를 잘 극복해서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두 사람은 홍보대사 임기인 2년 동안 장애인 체육을 알릴 계획이다.


bluebel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