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잦은 ‘손씻기’ 세정제품별 주의사항

윤기만 / 기사승인 : 2021-05-14 09:41:01
- + 인쇄



[쿠키뉴스] 윤기만 기자 = 지난해부터 시작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손 위생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죠.

특히나 감염 예방을 위해 
비교적 사용이 간편한 알코올성 손 소독제는
실내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공원 등에도 비치돼 있는데요.

일평균 10회 이상 손 세정을 하는 
현대인의 손 상태는 어떨까요? 

질병관리청은 비누를 이용해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자주 손을 씻도록 권고합니다.

물과 비누 사용이 어려운 경우 
60% 이상의 알코올이 함유된 손세정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하는데요.

합성 세제, 항균 세정제 등 다양하게 나온 손 위생용품을
자주 사용하는 것은 
코로나19 감염을 막는 데 효과적이지만,
피부장벽을 손상시킬 수 있어
제품별 사용할 때 주의가 필요합니다. 살펴볼게요.

먼저 비누가 있죠.

pH9~10인 염기성 비누는
이물질과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데 효과적입니다.

하지만 피부 표면의 유익한 세포 내 지질을 제거하고
피부 표면 즉 각질층의 피부장벽 역시 손상시킬 수 있는데요.
이는 피부를 건조하게 하고,
외부 자극에 대한 민감성을 증가시켜
피부염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다음 합성 세제는요.

항균 기능이 없는 일반적인 핸드워시가 이에 속합니다.

합성 세제에도 화학 계면활성제가 들어있는데,
일반적으로 비누보다 농도가 낮아
pH 5.5~7정도로 피부와 비슷합니다.

합성 계면활성제도 바이러스의 지질 세포막을 녹일 수 있는데요,
동시에 피부 각질층의 정상 지질도 제거할 수 있습니다.

또 비누나 합성세제에 항균 물질이 포함된
항균 손 세정제도 있는데요. 

이런 항균 성분은 바이러스 세포막의 구조를 파괴하는데,
성분에 따라 피부에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하고요.

알코올성 손세정제는 
바이러스 세포막을 투과해 단백질을 녹이고,
세포 대사를 파괴해 바이러스 입자의 용해를 일으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서는
60% 이상의 알코올이 함유된 제품을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는데요.

이렇게 다양한 손 위생용품을 사용해
지나치게 자주 손을 씻거나
보습제를 바르지 않는 습관이 피부염을 유발시킬 수 있습니다.

또한 원인 물질에 자주, 오래 노출될수록 피부염 발생률이 높아지는데요.

원인 물질이라면
세제나 뜨거운 물, 요오드, 항균 성분, 
향료나 보존제, 계면활성제 같은 화학첨가물 등 화학‧물리적 자극원이 있겠죠.

이런 자극 물질이 정상적인 피부장벽 기능을 손상시켜
피부를 건조하게 만듭니다.

이를 예방하는 데 가장 중요한 건 보습제 사용인데요.

보습제에는 연고, 크림, 로션, 겔 형태가 있습니다.

보습력은 연고, 크림, 로션, 겔 순으로 높기 때문에
피부염이나 건조감이 심하다면 연고형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요.

세정제에 의한 피부염, 손 습진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염기성 비누나 합성 세제보다
보습제가 함유된 알코올성 손 세정제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하네요.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피부과 한별 교수는
“보습제도 향료 등 자극적인 성분이 없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보습 후에도 따갑거나 간지럽다면
반드시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과 처방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adrees@kukinews.com
정리 : 김민희 에디터 monkeyminni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