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대구·경북 “오늘 더 덥다”…김천·상주 31도까지 올라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05-14 00:00:04
+ 인쇄

대구·경북에 때 이른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한 어린이가 이월드 분수 광장 물줄기 사이를 뛰어다니고 있다. 최태욱 기자
[대구·경북=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14일 대구·경북은 때 이른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14일 내륙을 중심으로 대구·경북의 낮 최고기온이 30도 내외까지 오르며 더울 것으로 내다봤다.

아침 최저기온은 대부분 지역에서 15도 내외로 떨어져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겠다.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된다.

각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대구 16도, 경산·구미·칠곡·포항·울릉도·독도 15도, 고령·상주·성주·청도 14도, 경주·군위·김천·문경·안동·영덕·영천·영주·예천·의성 13도, 울진 12도, 봉화·영양·청송 1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김천·상주 31도, 대구·경산·구미·군위·성주·의성·칠곡 30도, 고령·문경·안동·영주·예천·청도 29도, 경주·봉화·영양·영천·청송 27도, 포항 23도, 영덕 22도, 울릉도 21도, 울진 19도, 독도가 18도까지 오르겠다.

내일(15일)은 차차 흐려져 아침 최저기온은 14~18도로 오늘보다 1~3도 높아지겠고, 낮 기온은 20~25도로 내륙을 중심으로 오늘보다 5도 이상 낮아지겠다.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15일 새벽 경북 남부부터 비가 시작돼 오전에 경북 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