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정책수립 ‘주먹구구’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5-14 14:25:57
+ 인쇄

정의당 전남도당, 코로나19 교육격차 실태파악‧대책마련 촉구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남교육청의 정책 수립이 주먹구구식이라는 지적이다.

장석웅 전남교육감이 코로나19로 인한 교육격차 문제의 해답으로 수업 혁신을 강조했지만, 정작 교육격차 확인을 위한 실태 파악은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정의당 전남도당은 14일 논평을 내고 코로나19로 인한 교육격차 실태파악과 해소대책 마련을 전남교육청에 요구했다.

논평에서 “비대면 원격수업 확대로 변화된 교육환경에 적응하지 못해 교육격차가 확대되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면서 “교육격차와 학습결손의 원인을 파악하고 대안을 세우기 위한 조사는 필수적이며, 특히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교육격차와 학습결손에 대한 실증분석은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의당 이은주 국회의원실에서 최근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코로나19 교육격차를 실증분석한 교육청은 서울, 부산, 인천, 경남교육청 등 4곳 뿐으로 안타깝게도 전남교육청은 실태 파악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정의당 전남도당은 “장석웅 교육감은 2021년 교육시책 연설을 통해 교육격차 문제의 해답은 수업 혁신이라고 강조했지만, 교육격차가 실제로 존재하는지, 어느 정도인지, 어느 학년이 심한지 등의 데이터가 없이 수업 혁신만 강조해서 될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전남도당은 전남교육청이 지금이라도 교육격차 실증분석을 진행할 것과 학생들의 학업 뿐 만 아니라 정신건강, 신체건강, 교우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그에 맞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