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감히 어디서”… 與문정복, 류호정에 삿대질 논란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5-14 15:30:09
- + 인쇄

국회 본회의장서 문정복-류호정 말다툼 벌여
정의당 “문정복, 류호정에 사과해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둔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정복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류호정 정의당 의원(오른쪽)이 설전을 벌였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인준안을 두고 긴장감이 흐르던 국회에 고성이 울려 퍼졌다. 그 주인공은 더불어민주당의 문정복 의원이었다.

지난 14일 김 총리의 임명안 처리를 위해 열린 본회의장에서 문 의원은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의 의사진행 발언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다가갔다. 가까이 있던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문 의원에게 맞대응을 하는 과정에서 문 의원이 소리를 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14일 문 의원과 류 의원이 나눴던 말다툼 내용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그에 따르면 문 의원은 류 의원에게 “야. 어디서 감히. 어디서 목소리를 높여”라고 했다. 심지어 문 의원이 류 의원에게 삿대질을 했다고 강 대표는 전했다.

강 대표는 “문 의원의 언사는 무례하기 짝이 없다. 소수 야당의 동료의원을 ‘야’ 라고 부르고 먼저 삿대질을 할 만큼 오만한 태도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며 “문 의원은 류 의원에게 사과하라. 사과를 공식적으로 요청한다”고 말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도 적절치 않은 언사라며 일침을 가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아무리 나이가 어려도, 당적이 달라도 동료 의원에게 ‘감히 어디서’라고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어제 본회의장에서 류 의원에게 언성 높인 이후 곧바로 사과할 줄 알았더니 아직도 묵묵부답이어서 참으로 놀랍다. 상식 밖의 언사에 대해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것까지 일일이 요구해야 하는 우리 국회의 수준에 진절머리가 난다. 문제제기를 하더라도 품격을 지키며 할 수 있다”고 쓴소리했다.

정의당은 이에 그치지 않았다.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의원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요구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국무총리 임명안 동의 표결에 함께 참여한 정의당을 향해 엉뚱한 탓을 한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길 바라며 문 의원과 민주당의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대변인은 청년 정치인들이 이러한 상황을 자주 맞닥뜨린다면서 국회에 자성을 촉구했다. 그는 “비단 류 의원뿐만 아니라 청년 국회의원들은 자주 이런 상황에 놓이는 것이 사실이다. 변화가 필요하다. 이번 사안이 그 계기가 되길 바란다. 국회가 솔선수범해 서로 존중하는 문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아직까지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진 않고 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