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라 장관 임명?”… 임혜숙 임명에 여성 의원들 ‘부글부글’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5-14 16:21:27
- + 인쇄

허은아 “여성 장관 아니라 과기부 장관 필요”
윤희숙 “여성들이 감사하다 할 줄 아나”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임혜숙 과학기술통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을 놓고 국회가 시끄럽다. 정부‧여당이 임 장관의 의혹에도 불구하고 ‘여성’이라는 이유로 임명을 밀어붙였다는 주장 때문이다. 

앞서 국민의힘은 임 장관의 ‘표절 및 결격자 임용’, ‘위장 전입 의혹’ 논란 등을 문제 삼으며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임 장관 임명동의안을 재가했다. 문 대통령은 임 장관의 지명 취지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여성’임을 강조한 바 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여성’ 후보자라는 점을 부각하며 임명 처리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지난 1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임 후보자 같은 경우에 여성 후보자를 찾기가 참 어렵다. 그래서 여러모로 국민들의 지적을 받은 것은 있지만 이를 감안해서라도 저희로선 임명을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특히 여성 의원들을 중심으로 임 장관의 임명이 여성 할당제 취지와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소속인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직접 인사청문회를 진행한 임 후보자는 논란과 의혹의 종합 선물세트였다. 그런데 ‘여성’이라는 이유로 임명을 강행한 것은 세상 모든 여성들에 대한 모욕”이라고 질타했다.

허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에 필요한 공직자는 ‘여성 장관’이 아니라, ‘과기부 장관’이기 때문”이라며 “민주당 스스로도 ‘이건 아니지’ 하는 생각 안 드나”라고 꼬집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이 뻔히 보고 있는데 장관직이 자신들 쌈짓돈이라도 되는 것처럼 ‘더 찾기도 귀찮으니 옛다 여자들 가져라’ 식이다. 그 말을 듣고 여성들이 ‘네, 저희는 어차피 부족한 사람들이니 주시면 감사합니다’ 할 줄 아나 보다”라며 비꼬았다.

이어 “여성할당 30%라는 대통령의 약속은 오랫동안 지속된 남성중심 사회구조 속에서 능력이 저평가된 여성을 열심히 찾는 방식으로 지켜야 한다. 애써 찾은 후보가 자격 미달이면 당연히 다시 좋은 후보를 찾아야 한다. 그래야 ‘여성 할당도 좋은 제도구나’라고 인정받을 수 있다. 이것이 진정한 성평등 정책”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