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서 아동보며 음란행위 남성…경찰에 자수 

안세진 / 기사승인 : 2021-05-15 14:16:45
- + 인쇄

충남 천안의 모 도서관에서 한 남성이 아이를 보며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 사진='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충남 천안의 모 도서관에서 아이를 보며 4시간 동안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남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14일 천안서북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공연음란 혐의를 받는 A씨가 자수했다.

지난 12일 페이스북 페이지 ‘천안에서 전해드립니다’에는 천안 모 아파트 도서관에서 중·고등학생 정도로 보이는 남성이 여자아이들을 보며 음란행위를 했다는 제보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가 함께 올린 폐쇄회로(CC)TV 영상 캡처 사진에는 검은색 티셔츠에 회색 트레이닝 바지를 입고 운동화를 신은 남성이 책장 뒤에서 어린이들이 앉아 있는 곳을 보며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남성은 도서관 출입명부를 거짓으로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는 “행위는 지난 8일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4시간 동안 지속해서 이어졌다”며 “해당 남자가 다른 장소에서도 이러한 행위로 여자아이들이 피해를 당할까 걱정된다. 제2의 조두순이 나오기 전에 사전에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신고를 받은 뒤 CCTV 영상 분석으로 A씨 인적사항을 파악했다. 이후 A씨 거주지 인근에서 잠복했다. 잠복 중에 A씨는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