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정숙 여사 배후설’ 국힘에 “생뚱맞은 의혹...무책임 극치‘’

송금종 / 기사승인 : 2021-05-16 15:35:07
- + 인쇄

“징벌적 손해배상 도입‘’

연합뉴스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명 배경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고 주장하자 ‘가짜뉴스’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아니면 말고 식의 마녀사냥을 하더니 이번엔 영부인을 끌어들여 생뚱맞은 의혹을 제기했다”며 서면으로 비판했다. 

그는 “국회를 가짜뉴스 생산지로 전락시키려는 것이냐”며 “근거 없는 낭설을 던지고 언론은 이를 확대 재생산하고 검증은 국민에게 떠넘기느냐,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따졌다. 

이어 “황보 의원 독단적 판단이라면 무능력과 무책임 극치고 국민의힘이 가짜뉴스 생산에 가세한 거면 조직적 불법행위”라며 “국민의힘과 황보 의원은 발언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 대변인은 또 “국민 눈과 귀를 흐리는 무책임한 언론보도와 가짜뉴스에 징벌적 손해배상을 도입해 발언에 책임지는 국회, 보도에 책임지는 언론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남국 더민주 의원도 페이스북에 “정말 너무 황당하고 어처구니가 없다”며 “황보 의원은 ‘카더라 소문’과 ‘뇌피셜’에 근거한 무책임한 주장을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