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치도 닮아’ 엄마 충치가 아이에게

윤기만 / 기사승인 : 2021-05-22 15:22:15
- + 인쇄



[쿠키뉴스] 윤기만 기자 = 가족 간에는 생김새뿐만 아니라
체질, 건강 상태도 비슷한 경우가 많죠.

이는 구강건강도 마찬가집니다.

부모에게 있는 구강질환이 자녀에게 생기거나,
부부가 같은 시기에 잇몸병을 앓기도 하는데요.

유전적 요인이 원인일 수 있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유전보다 환경적 요인이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합니다.

선천적으로 약한 치아와 잇몸을 가질 수 있지만,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구강 건강이 달라지기 때문인데요.

그렇다면 우리 가족의 구강건강을 위협하는 요소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먼저 부모의 구강 위생 습관을 봐야 합니다.

자녀는 부모를 보고 배우죠.
특히 육아를 주도적으로 담당하는 엄마의 영향을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 다수의 연구 결과를 통해
부모의 구강 보건지식에 따라
자녀의 충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고요.

연세대 보건대학원 연구에 따르면,
엄마의 양치 시간이 3분 이상인 아동에 비해
1분 이하인 아동이 충치에 걸릴 위험이 2.07배 더 높았습니다.

부모의 올바른 구강관리 습관이 아이에게 좋은 본보기가 되는 것이죠.

자녀의 어린 시절 구강 관리 습관은
부모의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에
부모 습관이 자녀의 구강 건강을 좌우할 수 있다는 사실 기억하시고요.

가족의 식습관으로 구강질환이 함께 발생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가족을 ‘식구’라고도 부르잖아요.

‘한집에 살면서 끼니를 같이하는 사람’이라는 뜻처럼
가족은 같은 식사 메뉴를 공유하게 되죠.

최근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이 보편화되면서
가족이 집에서 함께하는 시간이 더 늘었고,
매 끼니를 같이 챙겨 먹는 경우 역시 많아졌는데요.

이때 당분 함량이 높은 식단을 주로 섭취하고 구강 위생 관리를 소홀하면 
가족이 함께 구강 질환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사실 집에서 매 끼니를 차려 먹기 힘들다 보니
배달음식, 가정간편식을 섭취하는 경우도 증가하는데요.

기름에 튀긴 음식, 밀가루‧설탕이 많이 포함된 음식 등을 자주 섭취하면
구강 건강을 해칠 수 있고요.

탄수화물, 당이 높은 음식은 구강의 산성도를 높여
치아 표면을 부식시키고 충치를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특히 아이들은 가족의 식습관을 따라가는 경향이 크기 때문에
가족의 식단을 점검해 보실 필요가 있는데요.

평소 고열량, 고지방의 음식 섭취 비중이 높았는지 체크해 보시고요.
만약 그렇다면 식습관 변화를 고려하셔야 합니다.

당근, 시금치, 파프리카 등 녹황색 채소와
미역, 김 등 해조류에는 비타민, 섬유질 등 영양소가 풍부해
면역력을 높이고, 치아 세정 효과가 있어 
챙겨 먹는 것이 좋고요.

음식을 섭취한 후에는 꼼꼼한 양치질로 
구강 내 세균이 쌓이지 않도록 해야겠죠.

양치를 싫어하는 아이는 부모가 함께 양치하며
따라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도 방법이에요.

스스로 양치질이 어려운 만 2~6세 영유아는
보호자가 직접 양치를 도와주시고,
그 이후에는 아이 스스로 양치하도록 이끌어야 합니다.

만약 충치 있는 부모가 아이에게 뽀뽀를 하거나
수저와 컵을 아이와 함께 사용하는 경우
자녀에게 충치 균이 옮겨갈 수 있으니 참고하시고요.

가족이 함께 주기적인 구강 검진으로
치아 관리에 힘쓰면 더욱 좋겠죠.
adrees@kukinews.com
정리 : 김민희 에디터 monkeyminni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