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노 전남교육청지부, ‘적정규모 학교 육성’ 중단 촉구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5-24 16:07:20
+ 인쇄

“전남교육청, 작은학교 통‧폐합 쉽게 하려는 것…교육받을 권리 포기 선언”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남교육청지부가 전남교육청의 ‘적정규모학교 육성 추진 계획’을 두고 ‘작은학교 통‧폐합을 쉽게 하려는 것’이라며 ‘교육받을 권리 포기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공무원노조 전남교육청지부는 24일 성명을 내고 “장석웅 교육감은 기회 있을 때 마다 작은학교 살리기를 강조했고, 작은학교 살리기는 전남교육청의 핵심과제였다”면서, 장 교육감의 작은학교 쉬운 통‧폐합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또 ‘제한적 공동학구제’시행 등으로 작은학교 살리기가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작은학교 쉬운 통·폐합 추진은 농산어촌을 더욱 황폐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노조는 또 작은학교를 통·페합한다고 해서 교육의 질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것이 전문가 의견이라며, 작은학교만의 특성화된 프로그램을 개발 운영함으로써 학생 및 학부모들의 만족도 및 행복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전라남도 작은학교 지원조례’에 ‘작은학교 학생들의 균등한 교육기회 제공과 학습권 보장을 위해 작은학교의 교육여건 개선과 교육복지 증진에 노력해야 한다’고 규정, 통‧폐합 추진을 막고 있음에도, 장석웅 교육감이 이를 거스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적정규모 학교 육성 지원에 관한 사항은 행정과 소관 사업인 만큼, 관련 공청회 및 설명회 추진과 학부모 대상 설문조사 및 단위학교 적정규모 육성 추진협의회 구성‧운영 등 업무를 행정실에 강요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