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내버스 휴업위기 넘겼지만 불씨 여전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5-31 11:04:37
+ 인쇄

태원‧유진 휴업신청 철회…‘추가지원 권고’ 공론화위 제시안 수용
안정적 시민 이동권 보장 위한 완전 공영제 도입도 필요

경영난을 이유로 오는 7월 1일부터 1년간 휴업을 신청했던 목포시내버스업체가 휴업을 철회했다.[사진=목포시]
[목포=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경영난을 이유로 오는 7월 1일부터 1년간 휴업을 신청했던 목포시내버스업체가 휴업을 철회했다.

30일 목포시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 휴업신청서를 제출했던 ㈜태원여객‧㈜유진운수가 지난 28일 목포시에 공문을 보내 휴업 허가신청서를 철회했다.

업체측은 “목포시내버스운영공론화위원회에서 목포시 시내버스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대안제시를 통해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고자 공론화가 진행되는 기간 동안 공론화 위원회의 제시안을 수용하고 휴업 허가신청을 철회하고자 한다”고 통보했다.

공론화위는 지난 25일 출범과 함께 목포시청 상황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시내버스업체 대표로부터 회사 운영 상태와 휴업 신청 사유를 들었다.

이날 회의에서 공론화위는 업체측에 시민들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휴업 신청 철회를 요청했고, 대신 목포시가 체불 임금 등 인건비를 보전할 수 있는 지원금 지급을 권고하겠다고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업체측이 목포시로부터 추가 지원금을 받아내기 위해 ‘휴업’ 카드를 이용한게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공론화위의 권고가 강제성이 없는데다 목포시도 시의회에 출석해 추가 재정지원 계획이 없다고 밝혔지만, 공론화위의 결정이 중요하다고 여지를 남겨둔 상태라 추가 재정지원이 이뤄지지 않겠냐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최근 정윤심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목포KBS1라디오 ‘출발 서해안 시대’에 출연해 ‘누적되는 적자로 휴업을 신청했고, 휴업 기간동안 직원들의 퇴직금 등 필요 재원을 확보하는게 목적이며, 폐업으로 가는 수순’이라고 밝힌 만큼, 목포시의 추가 지원이 없을경우 언제든지 휴업을 강행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은 상태다.

일부에서는 운전원 임금 체불과 시민들의 이동권이 볼모로 잡힌 만큼, 업체측에 지원되는 목포시의 재정 규모는 더욱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이번 기회에 시내버스 완전 공영제 등 목포시의 전향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시내버스 업체에서는 지난 4월 27일 경영난을 이유로 1년 기간으로 휴업 신청서를 제출했고, 목포시는 지난 5월 4일 반려했다. 이후 ‘목포 시내버스 운영 공론화위원회’가 구성돼 지난 25일 1차 회의를 갖고 휴업 철회 및 투명한 회사 경영을 요청했다.

공론화위는 6월중 2~3차 두차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2차 회의에서는 전문가를 초빙해 공론화 운영방안 및 버스 운영체계에 대한 간담회를 진행하고, 3차 회의에서는 시내버스 운송원가 회계 검증, 적자노선 개선방안, 시내버스 준공영제 및 공영제 도입의 타당성을 검토하는 용역의 착수보고회를 진행하는 등 합리적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이어 7월부터 시민참여단 구성, 시민대토론회, 시민 설문조사 등 숙의 과정을 진행한 뒤 12월중으로 최종 권고안을 시에 제출할 계획이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