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경기도 최초 AR 동물원 구축

윤형기 / 기사승인 : 2021-06-01 15:46:39
+ 인쇄


[양주=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경기도 양주시 옥정중앙공원에 도내 최초로 증강현실(AR) 동물원이 구축된다.

양주시는 경기도 주최 경기도콘텐츠진흥원 주관 '2021 경기 VR AR 공공서비스 연계지원사업 공모'에 옥정중앙공원 AR동물원 구축사업이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시는 동물보호·복지·공정이 중요한 가치로 대두되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증강현실 등 문화기술(CT)을 접목한 동물의 디지털 콘텐츠화를 통해 공원을 시각적으로 관광 상품화할 수 있는 새로운 접근법을 제시했다.

AR동물원은 기술적 난이도가 높은 GPS 기반으로 다양한 사실적 움직임을 표현하는 동물 8종을 구현, 옥정중앙공원을 찾는 시민, 방문객 누구나 모바일 기기를 통해 다양한 동물이 눈앞에 있는 것처럼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공원 내 일정 공간에서 스마트폰으로 AR 동물원 앱을 실행하면 실제 크기의 가상동물을 만나볼 수 있으며 앱에 존재하는 포토 기능을 통해 각 동물과 함께 사진을 촬영하며 즐길 수 있다.

프로젝트 기획과 디지털 콘텐츠 제작은 컨소시엄 참여기업인 에스기획과 매칭해 도비 1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억 6000만원을 투입, 올해 12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일상생활권 내에서 시간·공간 제약 없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실감형 디지털 동물원 구축으로 첨단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지역문화 발굴과 공원 서비스 만족도 향상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경기북부 지역은 남부지역에 비해 현대문화 인프라와 콘텐츠가 현저히 부족하며 전 연령이 즐길 수 있는 동물원이 전무한 상태"라며 "장소특정적 문화·관광 실감 콘텐츠를 적용한 야외 AR 동물원 사이트를 구축해 옥정중앙공원의 공간가치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moolgam@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