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파’ 또 때린 나경원·주호영… “이준석 공정성 우려”

조현지 / 기사승인 : 2021-06-09 23:22:33
- + 인쇄

이준석 “계파논쟁 진절머리… 득표 위해 이용 말아라”

국민의힘 당 대표에 도전하는 나경원(오른쪽부터), 주호영, 조경태, 이준석, 홍문표 후보가 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TV토론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주호영 후보가 이준석 후보의 ‘계파논란’에 대한 합동 공격을 펼쳤다.

나 후보는 9일 KBS에서 열린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공정한 대선 경선을 관리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는 조경태 후보의 질문에 “당 대표 자체가 특정 후보를 선호하거나 껄끄러워하면 공정하게 (경선을) 관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주 후보도 “우리 당 후보뿐만 아니라 당 밖 후보도 (경선에) 참여해야 하므로 공정관리가 특히 중요하다”며 “당 대표가 공정성에 있어서 의심을 받거나 시비에 휩싸여선 안 된다. 그래서 이 후보를 우려하는 말을 많이 했다”고 했다. 

이번 전당대회 과정에서 ‘유승민계 논란’에 휩싸인 이 후보를 겨냥한 발언이다. 이 후보는 야권 잠룡으로 거론되는 유승민 전 의원과 가까운 사이라는 것이 알려졌다. “나중에 유승민 대통령 만들고 싶다”는 과거 발언도 소환됐다. 

이 후보는 “득표를 위해 전당대회에 계파논쟁을 끌어내선 안 된다”며 “우리 당은 친박(박근혜)·친이(이명박)의 극심한 갈등 이후 계파논쟁에 진절머리가 난 상황이다. 되살리는 것 자체가 망령을 되살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hyeonzi@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