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위하고에서 주민등록 초본 받아 제출하세요”

김동운 / 기사승인 : 2021-06-11 10:36:02
- + 인쇄

행안부, 비바리퍼블리카·더존비즈온과 MOU 체결

사진=행정안전부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이제 모바일 금융 애플리케이션 ‘토스’와 기업 비즈니스 플랫폼 ‘위하고’에서 각종 민원서류를 전자증명서로 발급받아 금융기관 등에 제출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위하고 운영사인 더존비즈온과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비바리퍼블리카는 오는 7월부터 토스 앱으로 예금·보험가입·계좌개설 신청 등에 필요한 주민등록 등·초본, 건강보험료납부확인서 등 민원서류 30종을 전자증명서로 발급받아 금융기관 등에 제출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 

여기에 토스는 카드발급과 신용대출 등 금융서비스 신청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한 번에 발급받아 제출할 수 있는 패키지 서비스도 마련한다.

더존비즈온은 위하고 앱과 전자증명서를 연계해 기업 고객이 전자증명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 중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비스 대상 민원서류는 국가보조금 신청, 소상공인 대출 신청에 필요한 지방세납세증명 등 26종이다.

전자증명서는 스마트폰으로 각종 증명서를 전자문서 형태로 발급받아 원하는 기관에 제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다른 개인이나 기관이 보유한 전자문서지갑으로 안전하게 전송할 수도 있다. 행안부는 현재 민원서류 100종을 전자증명서로 서비스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총 300종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행안부는 지난달에도 모바일 결제 서비스 ‘페이코’와 저축은행 앱에서 전자증면서 발급 서비스를 개시한 바 있다. 페이코 앱으로는 일상생활 속에서 자주 사용하는 민원서류 16종을 발급받을 수 있다. 

저축은행중앙회의 ‘SB톡톡+’ 앱을 통해서는 OK저축은행 등 67개 저축은행을 이용하는 고객이 예금 개설과 대출 신청 등에 필요한 서류 30종을 발급받을 수 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국내에서 1900만명이 이용하는 토스 및 기업 비즈니스 플랫폼을 제공하는 더존비즈온과의 협력을 통해 국민들이 전자증명서를 더욱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