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쓱해진’ 국민의힘, 뒤늦게 부동산 전수조사 참여

최기창 / 기사승인 : 2021-06-11 15:26:40
- + 인쇄

‘감사원 논란’ 끝에 권익위에 의뢰서 제출... “공정하게 해달라”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왼쪽)가 11일 정부서울청사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해 김태응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상임위원)에게 부동산 투기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의힘 국회의원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한 뒤 공정한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국민의힘도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에 참여한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11일 오전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해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했다.

국민의힘은 이 의뢰서를 통해 국민의힘 소속 102명의 국회의원과 배우자, 직계 존비속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취득 경위‧비밀 누설‧미공개정보 활용 등 직권남용 관련 사항에 관한 조사를 요청했다. 

한편 국민의힘의 이번 전수조사 의뢰는 뒷북이라는 지적이 많다. 국민의힘은 그동안 권익위의 정치 중립과 공정성에 물음표를 던지며 감사원에서 조사를 받겠다고 주장했다. 이후 감사원 측에서 “권한이 없다”는 답변을 받았고 결국 다시 권익위로 방향을 틀었다.

이와 관련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전수조사를 두려워하거나 기피 할 이유는 전혀 없다”며 “엄밀한 의미에서 권익위에는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대한 법적 권한이 없다. 그 때문에 전문성이 있는 감사원을 언급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중립적인 조사를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출신 전직 국회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다. 새로 임명한 부위원장 역시 문재인 대선캠프 출신”이라며 “이들을 직무에서 배제시켜야 한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해달라”고 말했다. 

추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의뢰서를 제출하며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mobydic@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