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정량 절반만 접종한 병원… “이상 반응 줄이려”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06-11 20:39:21
- + 인쇄

해당 병원 위탁계약 해지

서울 금천구 보건소에서 노인요양센터 요양보호사 신정숙 씨가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회차 접종을 받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인천의 한 병원이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을 정량의 절반만 접종한 사실이 확인됐다.

11일 인천시 남동구에 따르면 이달 4일 인천시 남동구 한 병원이 접종자들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정량의 절반만 투여됐다는 민원이 구청에 접수됐다. 이 기관이 위탁업무를 시작한건 지난 4월부터 이달 9일까지다. 접종을 마친 인원은 직원을 포함해 모두 676명이다. 이가운데 40여명에게 정량(0.5㎖)의 절반가량인 0.25∼0.3㎖만 접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대부분 만성질환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동구청에 따르면 해당 병원은 일부 기저질환·만성질환자에게 나타날 수 있는 이상 반응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설명했다. 

남동구는 해당 병원의 위탁계약을 전날 해지했고, 접종 예약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옮기도록 조치했다.

남동구 관계자는 용량을 절반만 투여받은 이들이 몇 명인지 정확한지 파악하고 있다며, 재접종 여부에 대해선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