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접종 후 사망 장병, 부검 통해 인과성 조사

한성주 / 기사승인 : 2021-06-14 15:41:26
- + 인쇄

한 군인이 국립중앙의료원의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화이자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6일 뒤 사망한 육군 장병에 대해 정부가 인과성 조사에 나섰다. 

14일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 이상반응조사팀장은 사망한 장병의 부검이 이날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하며 “젊은 연령이고, 특별한 기저질환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부검 결과가 중요한 판단의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검 결과가 확인되면 이를 바탕으로 예방접종피해조사반이 인과성에 대해 평가·심의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전날 오전 서울 소재 육군 모 부대 소속 장병이 생활관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응급조치 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그는 지난 7일 화이자 백신을 1차 접종을 받았다. 이 장병의 사망과 화이자 백신 접종 사이의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군에서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에는 40대 장병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하고 7일 뒤 뇌사 판정을 받았다. 이 장병은 뇌사 판정 이후 3일 만에 사망했다. 유족의 의사대로 부검이 진행되지 않아, 사망과 백신 접종의 연관성도 확인되지 않았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