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독도 자생식물 보존 위한 ‘묘포장’ 조성

노재현 / 기사승인 : 2021-06-14 16:58:05
+ 인쇄

경북도가 독도의 생태적‧학술적 영유권 수호를 위해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에 독도의 자연환경과 유사한 환경으로 ‘묘포장’을 조성한다. (경북도 제공) 2021.06.14

[안동=쿠키뉴스] 노재현 기자 =경북도는 독도의 생태적‧학술적 영유권 수호를 위해 영남대 ‘독도자생식물원’에 독도의 자연환경과 유사한 ‘묘포장’을 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독도자생식물원은 2020년 10월 영남대학교가 조성한 국내 유일의 독도자생식물로만 구성된 식물원이다. 

이 곳에는 땅채송화, 술패랭이 등 독도자생식물 6종 1800본이 식재돼 다양한 생태교육의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에 조성되는 ‘독도 식물 묘포장’은 독도 환경과 비슷한 자연생태온실(162㎡) 및 묘포장(990㎡)을 건립해 식물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배양과 보존을 하기 위해서다.     

경북도는 향후 독도식물 약 56종을 확보해 전시할 예정이며, 독도의 역사와 자연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송경창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독도를 관할하는 자치단체로서 급격한 기후변화에 의해 고유 식물 보존이 위태로운 독도의 중요한 생태학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라면서 “앞으로 독도자생식물을 안정적으로 보존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해 독도생물주권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jh2000v@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