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구미에 지역 최대 규모 ‘통합RPC사업’ 유치

노재현 / 기사승인 : 2021-06-14 17:43:31
+ 인쇄

통합RPC 조감도(사진=경북도 제공)2021.6.14.

[안동=쿠키뉴스] 노재현 기자 =경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모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통합RPC 설치사업(고품질쌀유통활성화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사업대상은 구미시 7개 전체 농협(선산, 해평, 고아, 구미, 산동, 인동, 무을)이 참여하여 설립한 ‘구미시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대표이사 김규섭)’이다. 

사업은 구미시 선산읍 화조리 일원 2만230㎡(6120평) 부지에 내년부터 2023년까지 2년간 8526㎡(2580평) 규모의 현대화된 벼 가공시설과 건조·저장시설 등을 설치하게 된다.

사업에는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 총 187억원이 투입된다.

이는 그동안 지역에서 선정된 RPC분야 단일 공모사업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세부적으로는 시간당 5톤의 쌀을 가공할 수 있는 백미부 2개 라인과 현미부, 포장부 등이 포함된 3909㎡(1182평) 규모의 최신 가공시설 설치에 108억원이 투입된다. 

또 32억원을 투입해 기당 500톤의 벼를 저장할 수 있는 사이로 14기(7000톤)와 이송기기 등이 포함된 4617㎡(1397평) 규모의 최신 저장시설 설치한다.

이밖에 1일당 30톤을 건조할 수 있는 순환식건조기 10기 설치에 7억원, 시간당 30톤 규모의 원료투입구 3개 라인 설치에 10억원, 감리·컨설팅과 건축·토목·소방시설 등에 30억원 투입해 최첨단 RPC를 조성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이번 공모사업 유치로 6700ha 논에서 연간 3만4000톤의 쌀을 생산하는 구미시 농가의 벼를 전량 매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우 지사는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북도와 구미시의 쌀 산업 발전을 위한 열망과 자신감이 역대 최대 규모의 통합RPC 설치사업 유치라는 쾌거를 이뤄냈다”면서 “농민께서 판매 걱정 없이 생산에만 전념해도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것”을 당부했다. 

njh2000v@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