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화재현장 실종 소방관, 끝내 숨진 채 발견

민수미 / 기사승인 : 2021-06-19 13:15:12
- + 인쇄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21.06.18.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민수미 기자 =경기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실종된 소방관이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19일 오후 12시10분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의 유해를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발견했다.

화재 직후 경찰과 소방에 의해 이뤄진 물류센터 직원 전수조사 결과 등에 따르면 이번 화재로 실종된 인원은 김 대장 1명뿐이다.

앞서 당국은 경기도 안전특별점검관, 국토부 관계자 등 전문가들을 투입해 건물 안전진단 검사를 진행했다. “진입해도 이상 없다”는 검사 결과에 따라 인명 구출 훈련을 받은 구조대 15명이 이날 오전 10시40분부터 건물에 진입해 수색 작업을 벌였다. 실종 47시간 만이다.

김 대장은 불이 난지 6시간 만인 17일 오전 11시20분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지자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하려고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홀로 고립됐다.

당시 김 대장 등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인 가연물을 비롯한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세졌고, 즉시 탈출을 시도했으나 동료들과 달리 김 대장은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

이후 김 대장 구조작업이 이뤄졌지만, 건물 곳곳에 쌓인 가열물질 탓에 점차 불길이 거세지며 건물 전체로 불이 확대해 구조작업은 얼마 안 가 중단됐다.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2021.06.18. 박효상 기자
지난 1994년 4월 소방에 입문한 김 대장은 27년 경력의 베테랑이다. 경기지역 소방서에서 구조대와 예방팀, 화재조사 등 주요 부서를 두루 거쳤다. 소방행정유공상, 경기도지사 표창장 수상 등 각종 상을 받으며 능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김 대장의 동료들은 “현장에 가면 직원들이 다치지 않도록 주변을 한 바퀴 먼저 돌아봤다. 힘든 일을 도맡아 하며 당당한 모습을 보여 후배들에게 귀감이 된 진짜 대장”이라며 안타까워 했다.

김 대장은 아내와 20대 남매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는 김 대장을 순직 처리하고 장례를 경기도청장으로 거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화재는 17일 오전 5시20분 물류센터 지하 2층에서 시작됐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20여분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하고, 장비 60여 대와 인력 150여 명을 동원해 초기 화재 진압에 나섰다.

불은 발생 2시간40여 분 만인 오전 8시19분부터 한동안 큰 불길이 잡혔고,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앞서 발령한 경보를 순차적으로 해제했다. 그러나 오전 11시50분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기 시작해 낮 12시14분에 대응 2단계가 재차 발령된 뒤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전날 오후 큰 불길은 잡혔지만, 창고 내 가연물 연소에 따른 잔불이 좀처럼 꺼지지 않아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mi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