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명서 위조 빈번한 줄 아나” 이준석, 특혜 의혹에 ‘발끈’

정진용 / 기사승인 : 2021-06-19 17:03:16
- + 인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병역비리 의혹이 불거지자 과거 산업기능요원 지원서를 공개했다.

이 대표는 19일 페이스북에 “지원서에 ‘산업기능요원’ 이렇게 정확히 쓰여있다”며 “어디에 숨겨서 적은 것도 아니고 그냥 기본사항란에 다 적어 놨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문의하고 저렇게 작성하라고 해서 저렇게 작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0년 당시 지식경제부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 선발 지원서 사진을 첨부했다.

이 대표는 “처음에는 사문서 위조니 업무방해니 뭐니 거창하게 이야기 하다가 이제는 법적인 문제가 아니라 ‘특혜’라고 한다”며 “졸업생이라고 명기해서 지원했고 합격자 발표에도 졸업생 명기되어 있으니 사문서 위조니 업무방해니 말이 안되는 건 이제 인식했을 테고, 재학증명서를 위조했다느니 별이야기 다 나오는데, 어떤 부도덕한 분의 증명서 위조를 옹호하다 보니 증명서 위조가 영화에서 처럼 빈번한 줄 알고 있나 보다. 물론 저는 재학증명서를 낼 일 조차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 대표는 “그 특혜라는 것은 도대체 비대위원 하기도 2년 전에 어떤 지식경제부 공무원이 민간인 이준석 무서워서 특혜를 준건지도 의문스럽다”며 “저는 제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문의해서 정확히 답변 듣고 지원했다고 제가 밝혔다. 이런 간극을 메우려면 이제 과거에 부정선거 이야기했던 사람들처럼 비약이 들어가고 책임 못 질 이야기들이 나온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사문서 위조니 업무방해니 방송하고 떠들고 했던 분들은 어디까지 가나 구경하고 있다. 구경이 끝나면 따로 대응하겠다”며 “국민이 소중한 때 쓰라고 준 면책특권 뒤에 숨어 법사위에서 이런 거 하고 있는 분들은 법적 책임은 면책될지 몰라도 정치적으로는 책임 감수하셔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면서 외부 장학금을 받는 지식경제부 사업에 참여할 수 있나. 군에서 정하는 산업기능요원 복무규율 위반 아닌가”라고 문제 제기했다.

이 대표가 “병무청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졸업생으로 명기해서 지원해서 합격해서 연수받았고 휴가와 외출 처리 정확히 했다”고 반박했지만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재학생만 가능한데, 졸업생으로 지원했는데도 합격했다? 그럼 아주 수상한 특혜다. 재학생이라 기재한거면 사기다. 민망하게 쟁점 모른척 하면 안 된다”고 재차 저격했다.

jjy479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