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주권반환일 집회, 18년 만에 안연다

안세진 / 기사승인 : 2021-06-20 20:42:02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홍콩에서 범민주진영이 7월 1일 주권반환일에 개최해온 집회가 18년만에 처음으로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주권반환일 집회는 6·4톈안먼 민주화시위 추모 촛불집회와 함께 홍콩 범민주진영의 양대 연례행사다. 그러나 홍콩 국가보안법으로 두 행사가 존폐의 위기에 처했다.

20일 홍콩 공영방송 RTHK에 따르면 RTHK는 2003년부터 주권반환일 집회를 주최해온 홍콩 대표 시민단체 민간인권전선이 올해 행사는 개최하지 않는다고 민간인권전선의 회원 단체인 사회민주연선의 웡호밍 주석을 인용해 전했다.

또한 지난 5월 민간인권전선의 피고 찬 대표가 수감된 이후부터 민간인권전선이 활동을 중단했다고 덧붙였다.

민간인권전선은 인권과 민주주의에 관심이 있는 50여개 단체가 연합해 결성됐다.

찬 대표는 2019년 불법집회 참여 혐의로 징역 18개월을 선고받았다.

웡 주석은 일부 시민단체가 개별적으로 주권반환일 집회 개최를 논의할 예정이지만, 어떠한 집회 신청도 경찰이 불허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민간인권전선은 2003년부터 홍콩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7월 1일에 홍콩의 민주화를 요구하는 거리 행진과 집회를 주최해왔다.

또 2019년 범죄인 송환법 반대 대규모 집회를 여러 차례 기획했다.

홍콩 당국은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지련회)가 1990년부터 30년간 빅토리아파크에서 주최해온 톈안먼 민주화시위 추모 촛불집회를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코로나19를 이유로 불허했다.

올해는 아예 빅토리아파크를 봉쇄하고, 불법집회에 참여할 경우 처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불법집회에 관여할 경우 홍콩보안법 위반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홍콩 경찰은 지난해 주권반환일 집회도 코로나19를 이유로 불허했다.

하지만 지난해 많은 시위대가 주권반환일 전날 밤 시행된 홍콩보안법에 반대하며 거리로 나섰다.

웡 주석은 사회민주연선과 다른 단체들이 오는 7월 1일 길거리 부스를 차리고 여론을 수렴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민간인권전선이 오는 9월 새로운 대표를 뽑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