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구형’ 오거돈 치매 읍소에…피해자 “시민 우롱”

김동운 / 기사승인 : 2021-06-21 22:18:32
- + 인쇄

강제추행치상 혐의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1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법원에서 열린 2차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오거돈 성폭력 사건 피해자가 결심 공판에서 오 전 시장 변호인단이 우발적이고 기습적인 추행, 치매였다는 주장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오거돈 사건의 피해자인 A씨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사건 이틀 전 주말 저녁에 제 업무가 아닌 일로 저를 호출한 이유는 무엇이며 사건 당일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었음에도 굳이 저를 특정해 부른 이유는 도대체 무엇이냐”며 “1초 만에 들통날 거짓말로 사법부와 부산 시민들을 우롱하는 태도, 스스로는 정말 떳떳합니까”라고 반문했다.

A씨는 “정신과 진료를 받고 약 없이 못 사는 이유는 100퍼센트 그날의 강제추행 때문”이라며 “치상을 예상할 수 없었다느니, 사건 직후 5월까지의 치상은 본인의 잘못이지만 그 이후의 정신적 상해는 본인과 무관하다느니 하는 주장은 그만하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오 전 시장 측이 치매 증상이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참담하다’고 했다. A씨는 “사건 직전까지 ‘법을 고쳐서라도 N선까지 하겠다’며 떠들고 팔굽혀펴기로 체력을 과시하더니 사건 후 갑자기 치매에 걸렸냐”며 “당신의 주장은 350만 부산시민들의 수장인 시장이 치매 노인이었고 민주당에서는 치매 노인을 대한민국 제2도시 시장직에 공천했다는 의미”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오 전 시장 측은 결심공판에서 “이번 사건은 일회성이고 우발적인 기습추행으로 봐야 한다”며 혐의 중 강제추행 치상죄를 부인한 바 있다.

chobits309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