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나스닥 사상 최고치…뉴욕증시, 인프라 예산 타결에 날았다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6-25 06:34:50
- + 인쇄

다우 0.95%·S&P500 0.58%·나스닥 0.69% ↑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뉴욕증시는 미국 정부의 대규모 인프라 계획 합의 소식에 일제히 상승마감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22.58포인트(0.95%) 오른 3만4196.82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4.65포인트(0.58%) 오른 4266.49,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97.98포인트(0.69%) 상승한 1만4369.71을 기록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상원 의원들이 인프라 투자 예산 확보 협상을 타결했다는 소식은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번에 합의된 금액은 5590억달러(633조원)의 신규 사업을 포함해 9530억달러(1079조원)에 달하는 규모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3월 말 제시한 예산 규모(2조2500억달러)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낮아진 것이지만 양당이 어렵게라도 합의안을 마련했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다만 이 예산안이 합의대로 의회를 통과할지는 지켜봐야 한다.

이날 발표된 지표도 나쁘지 않았다. 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41만1000건으로 전주보다 7000건 줄었다. 다만 시장 전문가 기대치 38만건을 웃돌았다.

올해 1분기(1~3월) 미국의 경제 성장률 확정치는 6.4%로 잠정치와 예상치에 모두 부합했다.

경제가 강한 모습을 보이면서 금융, 에너지, 통신주 등이 고루 올랐다. 특히 인프라 투자 합의 소식은 산업주를 밀어 올렸다.

중장비 기업 캐터필러 주가는 2.60% 상승했다. 마틴 마리에타 머터리얼스와 벌칸 머티리얼스는 각각 2.61%, 3.27% 상승했다.

금융주는 대형 은행 건전성평가(스트레스테스트) 결과 발표를 앞두고 1.2%가량 올랐다. 

차세대 윈도 버전 윈도11을 공개한 마이크로소프트(MS) 주가는 하며 0.53%가량 오른 266.69달러에 마감하며 사상 처음 종가 기준 시가총액 2조 달러 달성했다. 

테슬라 주가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이 만든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 서비스 사업인 '스타링크'의 기업공개(IPO) 추진 의사를 내비친 이후 3.54% 올랐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