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절벽 속...산청군 귀농·귀촌 3년 연속 증가세 뚜렷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07-22 14:47:47
+ 인쇄

50~60대…진주·부산·서울·경기서 유입 증가

[산청=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인구절벽시대 농촌 인구가 해마다 줄고 있는 가운데 경남 산청군에 귀농·귀촌 인구가 지난 3년간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올해 상반기까지 535명이 전입해 지난해 동기 380명 대비 40.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2일 현재 산청군의 귀농·귀촌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3년 6개월 간 1361세대, 2132명이 귀농·귀촌했다. 


지난 2018년 274세대 379명, 2019년 321세대 511명, 2020년 401세대 707명이 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올해 상반기 현재 365세대, 535명이 거주지를 산청군으로 옮긴 것으로 확인됐다. 

귀농·귀촌 연령층을 살펴보면 50~60대가 전체 세대의 50~60%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전입 세대를 살펴보면 인근 진주시와 부산시로부터의 유입이 가장 많았으며 서울시와 경기도, 대구시, 김해시 등 대도시가 뒤를 이었다. 

산청군은 매년 ▲신규농업인 영농정착 지원사업 ▲귀농귀촌인 주택 수리비 지원사업 ▲귀농인 안정정착 지원사업 ▲귀농인의 집 운영 등 다양한 귀농·귀촌 지원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또 도시민에게 산청군이 추진하는 귀농·귀촌 지원사업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각종 축제·박람회 상담부스 운영, 귀농귀촌 안내도우미 운영, 귀농귀촌 지원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농촌에서 살아보기 등 다양한 귀농·귀촌인 정착·도시민 유치 신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실시한 2021년 귀농귀촌 유치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된데 따른 것이다. 

산청군이 추진하는 신규 귀농귀촌 지원사업은 농촌에서 살아보기, 귀농·귀촌인 농촌체험교육, 귀농·귀촌 멘토링 지원사업 등이다.

각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산청군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재근 군수는 "매년 많은 분들이 새로운 삶의 터전으로 산청을 선택하는 이유는 지리산 천왕봉과 경호강 등 천혜의 자연환경과 함께 딸기·곶감·유기축산·약초산업 등 농업기반이 잘 갖춰져 있기 때문"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힐링과 건강을 우선으로 하는 삶이 각광받게 될 것이다. 앞으로 트렌드를 선도하는 다양하고 차별화된 귀농·귀촌 지원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k77@kukinews.com